지리산을 올랐다.

아주 오래전 노고단을 오른 기억을 떠올리니 지리산은 내게 다시 가보고 싶은 버킷리스트 였다.

장터목 대피소를 운좋게 예약 한 지인의 초대로 남자 4명이 뭉쳤다.

4일 연휴의 이틀을 바친 지리산 산행을 위해 동서울 고속버스에 몸을 싣는다.

백무동을 시작으로 등산화를 질끈~



백무동 코스는 장터목 까지 5.8 키로.
고수들은 넉넉히 3시간 이면 족한 코스이나
초보인 나에겐 팍팍한 길의 연속이다.


이제 겨우 1키로 남짓.




3키로를 올라서야 하늘이 보인다.
이래야 산 맛이지.
지리산은 고목들은 그 자태가 예술이다.


드뎌 능선이 보이는구나~



장터목이 저기~


겹겹히 놓인 '산세' 의 웅장함이 거칠면서도 포근하다.


장터목 대피소에 도착.

'대피소' 라는 이름은 어쩐지 부정적 단어의 느낌이다.

물론 지극히 산 초보의 감상 ~
(산행의 과정에 짧은 휴식 만을 제공하는 최소 공간의 의미겠지.
산장. 이라고 부르면 아마도 누군가는 한없이  늘어지고 말겠지 ㅎ )
 


배낭을 털자.
대피소의 만찬은 남자들의 수다와 소주잔으로 시작되어 산행의 무용담으로 이어진다.


대피소 취사공간은 그리 편하지 않다.
서서 먹고 마시다보니 바람이 절실하여
무심코 식당을 나서니
일몰이 막 시작되고 있다.



카메라로 담기에 실력이 부족하다.
이토록 아름다운 일몰은 처음이다.


일몰의 시간은 10분이 넘도록 이어진다.

산, 구름이 일몰과 어울어져 만들어 내는 하늘은 참으로 감동적이다.





은은함
포근함
화려함









다음날 새벽 4시.
동료들이 잠을 깨운다.

지리산의 최고봉 '천왕봉' 일출을 보려면  지금 올라야 한단다.

"힘들면 자고 있어~"

의지를 시험하는 이 말에 삐걱 거리는 다리를 두드린다.

깜깜한 새벽 산행은 처음이다.
랜턴도 준비하지 못한 초보는  고수들의 꽁무니를 어린아이 처럼 쫓는다.

1시간 반을 걸어 천왕봉을 본다.

일출을 기다리는 산꾼들..




저 자리가 명당이다.


일출을 기다리며..


천왕봉 인증..


해가 뜨기 시작.


사진에 담는것 보다 눈에 담긴 일출이 더 아름답다.


지리산의 이 느낌이 가장 좋다.
한없는 펼쳐진 산들의 향연..





반대편 산..




이제 하산이다.


천왕봉과 장터목 중간의 전망대.


제석봉의 고사목들.


이 고사목들은 수십년전 도벌꾼들이 빼곡히 자리잡은 나무들을 불태워 (나무 도둑질을 감추기 위해) 진 후 현재의 모습이 되었단다.



고사목이 주는 묘한 아름다운 뒤에 숨겨진 진실이란..







이틀 합쳐 15시간의 산행.

초보에겐  쉽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살면서 두번째 겪은 지리산은
감성과 용기를 얻은 기회였다.


  초보를 이끌어준 고수 산꾼들에게 감사

                                2016.05.11 제레미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트랙백을 보내세요

트랙백 주소 :: http://jeremy68.tistory.com/trackback/344 관련글 쓰기
secret

#1

구름이 잔뜩 낀 흐린 아침.


7시 30분.  이른 시각이지만 4.19탑 백련사에서 시작된 북한산의 진달래 능선을 오른다.

오늘은 '홀로 산행' 보단 진달래를 같이 누릴 동료들과 함께..




백련사 초입의 거친 산길을 20분여분 오르니 진달래가 펼쳐졌다.




능선길을 따라 핀 진달래.


북한산의 진달래능선은 군락은 아니지만 능선길 초입 부터 대동문 끝까지 진달래의 연속이다.


이른 아침의 산행은 한적해서 좋지만 차가운 공기로 금새 옷을 벗는다.







#2

능선의 초입.  보라빛 진달래의 길안내..




진달래는 '이별의 한'을 상징한다고 하나,  이 꽃을 보며 '이별'을 추억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까..


난, 이 진달래의 '보라빛'이 좋다.


'보라'는 일상에서 접하기 힘든 색이다.   특히 남성들에겐..ㅎ


'보라'는 '개성'이다.





노랑과 보라의 조화.  산의 화려함을 한몫 보태는 듯..





#3

진달래 넘어 산을 본다.  안개와 섞인 흐린 하늘이 야속하다.

카메라의 노출값을 이리저리 조정해보지만 '빛'을 조정하는 실력이 젬병이다.






하늘이 흐려,  보라가 더욱 빛날지도..

그냥 이 개성에 빠져보기로 한다..





#4

진달래능선은 그리 가파르지 않다.

북한산 코스 중, 가장 쉬운 길이 아닐까..


'말'을 잃어버리는 거친 바위길이 아닌 탓에 이번 산행을

동료들은 '소풍'이라 부른다.  ㅎ


그런 탓에 많은 대화들을 주고 받았다.  일상으로부터의 확실한 이탈..






북한산에서 보기 드문 흙길이다..


오후가 되면 진달래를 귀에 걸고 뛰어 다닐 '산객'들을 상상한다.

이런.. 美親







#5

폼1


솔직히 '설정'...  나를 보지 말라구..








폼2

산은 '바라보는 맛'  이라는 초보 산객의 정의






#6

대동문에 이르니 안개가 절정..

진달래능선, 대동문, 대남문, 문수봉, 사모바위 .. 정도에서 하산하려던 계획을 바꾼다.


대남문에서 구기동 하산..


하산의 종점에서 보는 계곡의 먼 진달래





4시간의 진달래 산행 또는 소풍의 정리..


등산은 '같은 생각'으로부터의 일탈이다. 

그리고 오늘은 보라빛 개성을 흠뻑 나눈 날이다. 






흐린하늘에 막힌 파란 하늘이 그립다.

아래의 작년 사진 처럼..

다음 산행은 하늘과 함께..





2016.4.9

진달래능선의 보라빛 개성..  제레미..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트랙백을 보내세요

트랙백 주소 :: http://jeremy68.tistory.com/trackback/343 관련글 쓰기
  1. [url=http://teenpornblog.xyz/]Teen porn blog[/url] - Black pussy, Big tits.
  2. [url=http://teenpornblog.xyz/]Teen porn blog[/url] - Sex porn, Porn teen.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