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는 눈 이에는 이". 영화의 제목만을 보면 복수를 소재로한 영화임에 틀림 없다.  차승원, 한석규 투톱을 기용했으니 <눈에는 눈>은 차승원이고, <이에는 이>는 한석규로 여겨질 수도 있겠다.  개봉 이전 영화 마케팅은 핵심 두 주연 배우의 냉정하고 차가운 감성과 연기에 주목했다.   그러다 보니 다소 무거운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극장에 들어서기전 먼저 관람한 지인들의 정보를 조합해보면, 나름 잘 짜여진 구성과 장르의 재미를 더하기 위한 적절한 긴장감이 있는 한국판 오션일레븐이라는 평 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는 한석규의 부활에 점수를 주고 싶었던 지라 보고 싶었던 영화이기도 했다.
영화 시작 후 현급 수송 차량 탈취, 골프채로 위장한 금괴 탈취 신을 지나고 백반장을 위장하고 지능 범죄를 펼치는 안현민(차승원)의 기승전결을 쫒아가다보니 이미 결론이 나 있는듯한 스토리에 긴장을 놓게 되었다.  문득 범죄의 재구성이 떠오른다.  박신양이 범인이고 어떻게 박신양이 이 위기를 모면할지를 영화 초반부터 결론부로 치닫는 구성이 매우 닮았다.  즉 이 영화는 영화 초입부에 범인을 알려주고 그 범인이 왜 범죄를 저질렀는지 어떻게 지능적으로 장애물들을 따돌리면서 복수와 부를 얻을 것인지에 촛점이 있는 영화이다.

이런 류의 영화일 수록 의외의 반전, 주연급 배우들의 캐릭터성 연기, 탄탄한 스토리가 핵심이다.
의외의 반전.
와일드 씽 마지막 장면을 기억하는가.  경찰이 공범이었다.  거기다가 그 경찰은 죽게된다.  결국 영화 초입에 가장 멍청하게 보였던 여배우가 모든 돈을 독차지한다. .  아무도 생각지 못한 결론이었다. 그런데 영화를 거슬러 올라가보면 그 여자가 결국 승리 할것이라는 복선이 있었다.  이것이 상상을 깨는 반전이다.  그러나 눈눈이이는 다소 억지 반전이다.  왜 그 반전이 있는지 어디에도 복선은 없다.  냉혈한에서 갑작스럽게 친근하게 존대말을 쓰는 안현민(차승원)의 연기가 갑자기 낯설다.

주연급 배우의 캐릭터성 연기.
한석규의 부활에 박수치고 싶었으나 10% 부족하다.  한국 사람들은 결코 이유없는 악한 연기에 후한 점수를 주지 않는다.  거기다가 악하면서 날카롭고 지능적이기까지한 만능 형사 백반장의 캐릭터는 웬지 몰입이 되질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승원의 연기는 중반까지 매우 차분하고 캐릭터가 분명하다.  막판 연기에 다소 힘이 빠지고 마지막 최종 순간의 그의 모습은 코믹도 아니고 휴먼도 아니고 갑자기 캐릭터를 잃었다.
영화에서 투톱 주연은 맹점이 있다.  눈눈이이의 그 맹점의 언저리에 있다.  두 배우의 함량이 매우 높은지라 반반 비중을 두고자 노력한 모습이 역력하나 캐릭터를 분명하게 살리지 못한 나머지 투톱 중 누구도 분명히 뜨질 못한것 같다.  무간도의 유덕화와 양조위의 긴장감 넘치는 심리와 내면의 연기가 생각난다.

아울러 두 주연급 배우의 캐릭터를 모두 살려주고 싶은 영화제목 <눈에는 이에는 이>. 안현민과 백반장은 모두 복수심이 강한 냉정한 인물이고 그래서 그들 방식대로 복수하고 용서한다는 제목의 복선은 웬지 반전영화인지 복수영화인지 아무래도 애매한 제목이다.
차라리 오션스 일레븐 처럼 밝고 객기어린 제목이 더 어울리지 않을까.  그래서 어정쩡한 <복수>를 주제로 하기 보다는 캐쥬얼한 <사기>를 소재로 하는편이 좋을법도 했다.

5점 만점 3.5점은 충분히 할 영화이다.  영화 내내 긴장감을 주는 구성과 소재는 매우 적절하고 흥행의 기반이 되고 있다.
그러나 차승원, 한석규에 너무 몰입한 나머지 어정쩡한 장르영화로 분명한 캐릭터를 살리지 못한점이 매우 아쉽다.   미이라, 놈놈놈, 다크나이트와 힘겹게 싸워나가야할 텐데 사람들의 입소문이 어떻게 날지 궁금하다.   눈눈이이의 선전을 희망한다. <끝>
- jeremy68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모든게 부정적이네 ㅋㅋ
secret
놈놈놈이 400만을 돌파했다.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개봉 11일째 413만을 돌파했다고 한다. 
7월 17일에 개봉한 놈놈놈은 개봉첫날 40만 관객을 돌파하고 개봉 4일째 200만 8일만에 300만을 돌파하여 우생순이 38일째에 400만을, 추격자가 31일째에 400만을 돌파한것과 비교하여 매우 고무되어 있다고 한다.   (괴물은 개봉 7일 만에 400만을 넘었다)

개봉일 부터 관객수의 상승 추이는 앞으로 최종 흥행 스코어를 예측하는 척도일것이다.  특히 최근 개봉한 님은 먼곳에를 멀찌감치 따돌리자 CJ엔터테인먼트는 한껏 고무된 분위기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종 흥행 스코어는 얼마나 될것인가?

몇가지 흥행 공식을 떠올리며 최종 스코어를 정리해보자.

1> 관객이 관객을 부른다
놈놈놈은 "웰메이드 웨스턴 무비" 라는 마케팅 호칭을 받고 극장에 뿌려졌다.  웨스턴 무비라니.. 그것도 한국인이 출현하는 웨스턴 무비가 있을법 한것일까.. 일단 놈놈놈은 스타파워와 김지운 감독의 색깔있는 액션으로 "많이 발전한 한국형 웨스턴 무비" 라는 일반인의 입소문을 타고 있다.   혼탁한 바깥 세상을 잠시나마 잊혀줄 시원한 블록버스터 영화로 이정도면 한국영화도 볼만하다는 입소문을 일단 성공적으로 만들어냈다.

2> 배우의 스타파워를 최대한 활용한다
이점에서 놈놈놈은 절반의 성공이다.
   정우성 영화라는 비판이 있을지는 몰라도 정우성에 열광하는 여성팬들을 웨스턴 무비라는 남성 장르에 불어모으는데 성공했다.   그리고 송강호식 코미디에 열광하는 남성 관객의 자연스런 집객을 유도하였다.  남성과 여성의 각기 좋아할 캐릭터를 절묘하게 섞었으니 연기력이 다소 빈약한 정우성의 마초 연기도 흥행과 함께 묻혀졌다.  이병헌이 희생한 영화라는 평가도 있긴 하지만 어찌 3인의 대 스타들이 모두 뜰 수 있단 말인가.  언제나 악역은 흥행을 위한 양념이다. 게리올드만의 눈빛 악역 연기를 보라.. (물론 이병현의 연기력을 그에 비교하는 것은 관객에 따라 다른 평가가 가능하겠지만..)

3> 웰메이드는 성공한다
놈놈놈이 웰메이드 영화라는 점엔 다소 이견이 있다.  가장 돈을 많이 들여 찍었다는 종반 추격신 부터는 블록버스터로 영원히 남기 위한 강박관념인지 불필요한 총소리가 난무한다.  어차피 스토리야 중요치 않았으나 그대로 마지막엔 놈놈놈이 지루한 대결을 신문에 기사쓰듯이 해야했을까.
400만을 넘었으니 "이 영화 안보면 바보" 라는 입소문과 "뒷심이 좀 약해.. 한국영화 다 그렇지 뭐.. 다른거 봐" 라는 잘난 입방아가 마나 치열하게 싸우게 될것이다.

4> 시기와 타이밍도 중요하다
영화 개봉 시기와 영화 주제의 시의성이 딱 떨어진다던지, 다행히 영화 개봉 시점에 한판 붙을 만한 영화가 없다던지 하는 것도 중요하다.  특히 500만을 넘기면서 800만 까지 가느냐 하는 기로에 설때 이 요소는 상당히 중요하지 않을까.   님은 먼곳에를 따돌렸다고는 하나 님은 먼곳에도 뒷심이 있는 영화인 만큼 서로가 관객을 나누어 갈 가능성도 있다. 그리고 <이에는 이, 눈에는 눈> 과 <미이라> <헬보이> 등이 대기작으로 줄 서있다.  관객 입장에서는 모두 유사한 장르요, 여름 시즌에 봐야할 때리고 부수는 영화들이다.
이런 점에서 놈놈놈은 만만치 않은 "놈"들과 싸워야 한다.

5> 가족 관객을 불러모아야 한다
20,30대 이외에 40대 주부층이나 가족 단위 관람객이 늘어야 한다.  놈놈놈이 800만을 넘으려면 추석 즈음 까지 달려야한다.  일단 출연 배우들이 확연히 남성과 여성 기호가 분명하고 가족단위 관람은 다소 어려워 보인다.  휴가시즌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므로 연인단위, 부부단위의 시청은 가능할 것이나 이 정도의 시동만으로 대박을 예상하기엔 역부족이다. 

6>무엇보다 흥행의 마지막 기준은 작품성이다. 
군더더기 없이 잘 만들었든지, 가슴 한켠에 무언가 쑤욱 올라올만큼 감동적이던지 아니면 배우들의 연기가 영화 후 계속 입에 맴돌정도로 뇌리에  박힌다던지, 군대라도 다시 가야할 만큼 애국심을 자극하던지 해야한다.  놈놈놈은 이러한 작품성이나 스토리라인은 다소 빈약하나 캐릭터가 강한 확실한 오락영화이다.  그래서 이영화의 흥행곡선은 꼭지점이 다소 빨리 꺽일 가능성도 크다.

추격자 5백만, 아이언맨 430만, 인디아나존스 410만, 쿵후팬더 390만등 최근에 상위 랭크된 관객 수이다.  11만에 400만 돌파는 멀티플렉스의 힘이기도 하지만 최근 한국영화의 부진을 만회할 관객들의 말없는 박수일 수 있다.   늘 흥행 성적은 의의성이 있으니 말이다.

600만!!  필자의 예측이다.

희망은 800만을 넘어 한국영화의 부활과 확대 재생산을 기대한다. <끝>
-jeremy68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