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림픽 방송 메인 중계사인 NBC는 미국 시각으로 새벽 5(미국 기준 시각)에 열리는 올림픽 개막식을 12시간 delay 방송(미국식 표현으로 Tape Delayed)하였다. 새벽 5에 방영했을경우 발생하는 광고수익의 하락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박태환
의 수영 결승전이 주로 오전에 열리는 것도 미국인들의 Prime Time 시청시간에 맞추기 위한 NBC의 입김이 작용한것이라 하니 NBC의 대단한 전략이다.  이로 인해 중계권료 포함하여 광고수익이 총액이 1조가 넘었다고 한다. 


미국 시청자들의 분노와 비판이 쏟아졌으나 NBC는 강행하였다.  결과는 어떠한가?


미국인 34백만이 시청하여 2004년 아테네 올림픽 27백만에 비해 증가한 수치로 NBC는 매우 만족한다고 한다.  외국에서 열리는 올림픽 개막식 시청률 중 가장 높았고 미국에서 1996년 열린 아틀란타 올림픽에 비해선 5백만명이 적은 수치이다.

동시 중계를 한 NBC 인터넷 사이트는 700 PV, 400 UV를 기록하여 아테네 올림픽 대비 6배 증가하였다.

 

그러나 NBC의 수익력 제고를 위한 극약 처방이 사업적으로 성공했을지 몰라도 뉴미디어 트렌드 관점에서는 비판의 평가가 많다.

NBC가 늑장 중계를 함으로써 결국 다수의 디지털 세대들이 Web으로 몰려가는 것을 방조한 꼴이 되었다는 평가이다. 


베이징 올림픽은 Web으로 방송을 볼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이 제공되는 뉴미디어 환경에서 NBC의 이번 결정은 뉴미디어의 활성화를 위한 NBC의 많은 노력을 일거에 무너뜨리는 잘못된 결정이라고 비판한다. 


이미 유저들은 NBC TV 방송이 아니더라도 유투브, P2P 사이트, Live Streaming 사이트, Torrent등을 통해 실시간을 시청하거나 VOD를 경험할 수 있다.  NBC 34백이라는 시청률에서는 성공하여 광고수익을 지켰으나 Web으로 향하는 디지털세대의 흐름을 방조하고 말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NBC Web으로 흐르는 컨텐츠의 모든 판권을 쥐고 있고 NBCOlympics.com을 통해 online streaming을 독점적으로 제공하고 있어서 다른 Web서비스로 갈 수 있는 통로는 적어보인다. 

그러나 TVUplayer 와 같은 소프트웨어로 LIVE TV Web으로 동시에 시청할 수도 있고 각종 P2P 사이트까지 모두 폐쇄할 수 없을것이다.  합법적인 Web 서비스와 그렇지 않는 경로를 통한 유저의 미디어 경험이 올림픽 이후에 어떻게 평가받을지 궁금하다. <>

-jeremy68

관련기사 : 서울경제
                Web TO Wire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림픽을 앞두고 방송사들의 보도 경쟁이 치열하다.  SBS가 개막식 관련 보도 이슈로 화두가 되기도 하지만 이번만큼 조용한 올림픽이 또 있을까. 

스포츠 중계는 실시간 방송이 생명이다.  그러나 동시에 여러 경기가 열리다 보면 TV 매체는 아무리 디지털 방식으로 제공되어도 셋톱박스나 TV의 튜너가 제한되어 있으므로 동시에 몇 개의 경기를 보기는 매우 힘들다.  특히 펜싱등과 같은 비 인기 경기들을 TV에서 시청하기란 여간 힘든게 아니다. 


스포츠 중계는 인터넷이 유력한 보완 플랫폼으로 등장한다.

그러나 인터넷 판권을 따로 구매해야하는 이유로 전세계적으로 보아도 전체 판권을 인터넷용으로 구매하기란 여간 힘들지 않다.  경제성이 매우 희박하기 때문이다.

 

오래전부터 올림픽 실시간 생중계로 인터넷을 준비해온 NBC CCTV의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와 전망을 알아보자.

 

1)     NBC

베이징 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미국 NBC 2200시간을 NBCOLympics.com으로 생중계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는 제한적으로 하이라이트 패키지를 인터넷으로 제공했으나 전면적인 인터넷 생중계는 이번이 처음이다. 토리노동계 올림픽 당시 인터넷 서비스는 381 million PV를 기록하였고 아테네 올림픽에서는 268 million PV를 기록하였는데 이러한 수치는 TV 시청과 맞먹는 수치로 인터넷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사례였다
제공 서비스는 다음과 같다.

- 2,200시간 생중계, 3,000시간 이상의 on demand 영상 및 하이라이트 영상

- 최대 4개의 video stream 동시시청, PIP 기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  muliti stream 시청 화면

- 데이터와의 손쉬운 연계, 고화질 비디오를 다양한 형태로 interactive하게 전달

- 현재 시청중인 영상 공유 등 다양한 소셜 네트워킹
-
생중계 및 on demand 영상은 해설 중계가 없고 블로거가 전달하는 play-by-play voice와   분석을 제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 블로거 commentar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NBC의 전략은 multiple-network 전략에 결정체라고 말한다.  이러한 24시간 인터넷으로 올림픽을 즐길 수 있는 전략은 불행하게도 미국에서만 이용할 수있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의 Silverlight 기술을 이용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NBC는 당초 Adobe Flash를 이용할 계획이었으나 Silverlight가 고품질 영상을 구현하는데 최적이라고 판단했다고 한다.

 


2) CCTV

중국의 CCTV Adobe와 제휴하여 중국과 마카오 지역에 인터넷 중계를 서비스할 계획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CTVOlympics.com은 중계영상 다시보기, 하이라이트, 인터뷰 등 on demand 컨텐츠를 제공 예정이다. 38백 시간은 올림픽 공통 영상으로 12백시간은 CCTV의 자체 제작 영상을 서비스한다.

CCTV NBC의 결정과는 다르게 Adobe Flash가 양방향성을 더 잘 보여줄것으로 기대했다.  NBC와는 달리 CCTV는 블로거 코멘트 대신 CCTV media 팀이 만드는 전문해설을 활용할 예정이다. 

3) 평가와 전망

TV매체 입장에서 2008년 올림픽은 인터넷 생중계는 어떤 영향을 줄것인가.  NBC는 과거 올림픽 중계를 케이블 네트워크로 확장시켰던 경험이 있다.  이때 기존 지상파 시청률이 감소할것을 우려하였으나 오히려 전체적인 파이의 확산을 가져왔다. 

Cross Platform
으로서 인터넷 생중계가 매체간 융합에 큰 역할을 할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인터넷 실시간 방송에 대한 유저의 다양한 니즈가 스포츠 이외에도 확산될 가능성도 매우 크다.  기술적으로는 Silverlight Flash와의 한판이 벌어진다.  규모면에서 NBC가 훨씬 크기에 합리적인 평가가 가능할지는 모르나 동영상 기술의 한판 승부가 Rich media의 적합한 기술로서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매우 궁금하다.


뉴미디어의 입장에서 보면 올림픽 이후, 매체의 변화와 기술의 검증 등 인터넷 생중계의 효과분석이 더욱 기다려진다.

<>

-jeremy68

참고기사 : Multichannel News
               Read Write WEB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영국의 BBC의 경우에는 생중계 서비스는 영국 이용자에 한해 7개 중계화면중 하나를 선택할수 있도록 (보통 분할해도 2개정도인데... 이번엔 어떻게 하려구...) 하려고 준비중이고 하이라이트는 플래시로 변환한 BBC플레이어를 통해서 BBC 올림픽 홈페이지 http://bbc.co.uk/olympics 를 통해 서비스 한다네요...
    지난번 유로2008때 처음으로 인터넷생중계와 BBC iPlayer의 VOD를 이용하여 지난경기 생중계 다시보기와 경기하이라이트분석프로그램인 매치오브더데이 다시보기를 서비스했었는데 이번에도 그래주면 좋겠다만 아마 거기까지는 힘든것 같습니다.
  2. BBC의 인터넷 중계도 주목해볼만 하겠습니다. BBC는 iPlayer등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에서 새로운 Trial을 많이 했고 정부의 지원이 워낙 빵빵해서 인터넷 투자가 매우 활발합니다. 올림픽 활약상이 기대가 되네요^^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