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시즌엔 책 한권 정도는 읽어야 한다는 조급증에  <아마존 창립자 제프 베조스의 4가지 비밀 원클릭>를 읽기로 했다.  필자가 일구어가고 있는 온라인 서비스 티빙에 대한 전략적 갈등에 심한 마음 고생으로 이 책에 어떤 해법이 있지 않을까 하는 작은 기대도 품어보면서 <원클릭>을 집어 들었다.



이 책은 1994년 당시 태동한 아마존에 관한 기업사 이자,  강력한 카리스마로 지금까지 아마존을 이끌어 가고 있는  제프 베조스에 관한 일대기이다.

 

제프 베조스는 잡스의 뒤를 이어 IT 업계를 지배하는  리더로 평가받는다.

 

결론 부터 이야기 하자면, 제프 베조스는 치밀함으로 무장한 영리함,  베팅을 할 줄아는 통큰 배짱,  미래 통찰력에 대한 강한 열정을 소유한 괴짜 리더이다.  

 

제프 베조스는 왜 아마존의 시초로 을 선택했을까? 한국적 정서로는 책은 폭발적 성장성을 가지지 못한 작은 시장규모의 산업이다.   미국은 이와 다를까?  이책에서 그 해답이 있다.   

 

유난히 독서와 컴퓨터를 좋아했던 베조스는 은 만인에게 가장 친근한 상품이라는 점을 주목했다.  그리고   1994년 당시 미국 시장에서 PC소프트웨어 시장 70억에 비해 2배 이상인 190억 달러에 달하는 책 시장 크기와 무엇보다 300만 종(당시 음악 CD 30만종 수준) 에 이르는 책의 종수는 그 어떤 콘텐츠 카테고리 보다도 온라인 사업에 매력적인 상품 이었다는 것이다.   롱테일의 힘을 간파한 그의 통찰력이 빛나는 순간이다.

 

‘300만 여종의 책의 규모는 결국 데이터베이스 구축과 재고 관리 등의 백엔드와 검색과 노출, 구매 프로세스등의 프론트엔드의 준비가 시작되었다.

 

 

소비자가 사고 싶어하는 책 한권만을 정확하게 예상해서 그 책 표지만 커다랗게 보여주자는 15년 전의 혁신적 발상은 아마존 성공의 원동력이다.




 이러한 고객 중심의 아이디어들은 지금은 이미 고전이 되어버린 미국 온라인 쇼핑몰의 핵심 프로세스인 원클릭 주문 프로세스로 이어진다.   클릭 한번 만으로 모든 것이 끝나도록 쉽게 상품을 구매하게 하자는 개발자들의 노력은 한번의 행동으로 주문을 끝마치는 시스템으로 구현된다.  (고객의 신용카드 정보등을 사업자가 보관할 수 있는 미국의 거래 특성이 반영된 프로세스이다)

 

그런데 아마존 성공의 핵심은 원클릭의 개발이 아니라 원클릭의 관리부문이었다.   구매자가 한번 클릭으로 주문할 수 있다는 인터넷 주문 프로세스는 미국 온라인 사업자들 사이에선 시간의 문제였지 누구나 개발할 수 있었던 것이다.   제프 베조스는 원클릭을 기술 특허(1999 9월 미국 특허 상표청은 원클릭 기술의 특허로 인정) 보호막을 설치한다.

 

원클릭 특허는 10년 넘게 논란이 되었다고 한다.  아마존을 제외한 어떤 온라인 판매 사업자들도 원클릭 방식의 구매 옵션을 사용할 수 없도록 제어장치를 만든 제프 베조스의 비열한(?) 영리함 때문에 애플 마저도 로얄티를 지불하고 아이튠즈에 원클릭을 사용할 정도이다. 

 

10년 동안 유사한 온라인 판매 업체들 반스앤노블스등 경쟁 회사들의 원클릭 기술 특허 공유 요구를 물리친 아마존은 이미 10년 사이에 고객의 머리속에 원클릭로열티를 충분히 심어놓게 이르렀다. 

 

지금은 API를 개방하는 것이 당연한 인터넷 업계의 관행이 되었지만 아마존은 2002년 당시 데이터와 툴을 외부 개발자들에게 공개하여 아마존으로 새로운 개마자들을 연결 시킬 수 있는 아마존의 위성 사이트들을 얻을 수 있게 되었다.  이 책에서는 이러한 아마존의 전략이 클라우드 컴퓨팅 까지 이어진 것으로 평가한다.

 

아마존의 책 정보를 외부에서 링크를 통해 판매하면 수수료를 제공하는 제휴 프로그램이나 아마존 내에 오픈 마켓을 만들기 위한 시스템의 개방등이 10년 전에 만들어진것은 제프 베조스의 오픈 마인드 때문이다.

 

베조스는 어떤 경로를 통해 들어오는 아이디어이건 그것이 훌륭하다면 수용하는 마인드를 갖고있었다.”  (책의 내용 중)

 

아마존은 1998년 부터 책에 이어 음반, DVD 등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로 영역을 넓혀나간다.   아마존은 당시 세계에서 가장 많은 책을 보유했다는 의미의 아마존 마케팅에서  A 에서 Z 까지 모든 콘텐츠를 담고 있다는 고객 제안으로 바꾸어 간다.

 

그리고 그는 종이책을 넘어서는 종이책을 만들 수는 없다.  따라서 종이책으로는 불가능한 무언가를 창출해야한다는 통찰력으로 킨들을 탄생시킨다. 

 


이 책에서 볼 수 있는 인간 제프 베조스는 평범하지 않다.  아마존은 1998  닷컴 버블론의 대표 주자로 거론 (심지어 amazon.bomb이라는  인터넷의 폭탄으로 까지 비유된다) 된다.  펀딩으로 수혈받은 종잣돈을 인프라와 서비스 투자에 올인하던 아마존이 1999년 본격적으로 수익을 내기 위한 노력을 경주하는데  심지어 당시 토이저러스 (장난감 제조사)의 온라인 구매 사이트를 구축하는  SI 사업등을 전개한다. 1년만에 수익성을 보여준 그의 탁월한 관리 능력은 15년 이상을 아마존을 지탱해온 기반이다.

 

온라인 사업은 이륙을 위한 준비 기간이 긴 특성을 가진다.   SNS 처럼 초기부터 폭발적 이용자 기반을 확보할 수도 있지만 단기간의 성공이 미래를 보장하지 않는다. 

 

제프 베조스의 기업관은 분명했다.

 

진정한 의미의 혁신을 고려하는 대기업들이 염두에 두어야할 가장 중요한 사항은 당장의 성과가 눈에 보일지라도 대단히 장기적인 시각을 견지해야한다는 점이다.  장기적으로 보면 눈앞의 성과는 회사 전체에서 아주 작은 부문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5, 7년 또는 10년을 기꺼이 기다릴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그리고 대부분의 기업은 10년을 기다지 못한다”  (책 내용 중)


 

조직관리 측면에서 제프 베조스는 가혹한 경영자라는 평가를 받기도 하지만 구성원들은 그를 순진하게 난관적인 괴짜라고 표현한다.

 

베조스는 사람들의 스트레스를 줄여주는 유쾌한 측면을 가지고 있고 무엇보다 직원들 사이에 동료애가 자라도록 만드는 리더였다는 칭찬을 듣고 있다.

 

직원들의 아이디어 발굴과 업무 외 시간의 노력를 격려하는 그의 방식도 독특하다.  뛰어난 성과를 직원에게 봉급을 인상해주는 대신 저스트 두잇 (just do it)” 상을 주었는데 상품은 중고 나이키 운동화 였다고 한다. (스페셜 에디션 인지는 모르겠다)  낡은 운동화를 받는 직원들의 자부심은 대단했다고 한다. 

물론 가끔은 전세기를 빌력 전직원과 그들의 가족들을 하와이로 초대하는 깜짝 이벤트는 아마존 왕국을 다스리는 그의 특별한 비법이다.

 

1994년 당시 그는 오프라인 서점이 제공하기 힘들거나 불가능한 서비스를 개시하기로 마음 먹었다” (책 내용 중)  단순하고 빠르며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온라인 서점을 만드는 것이 그의 목표였다.

 

따지고 보며 요즘 인터넷 서비스로 명함이라도 내미는 사람들이라면 이런 목표(단순하고 빠르고 직관적이고)는 누구나 가지고 있다. 누구나 처음 새로운 서비스나 상품 그리고 기업을 창업할 때 동일한 생각을 한다.   차이가 있다면 끝단 까지 내려가는  치밀함과 통찰력에 대한 우직한 실행력이다.  

 

제프 베조스는 넥스트 잡스로 충분하다.   아마존이 스마트폰을 만든다는 소식도 들린다.  혁신의 행진은 만인에게 즐겁다.    

 

필자의 마음 고생도 이 책을 통해 한결 위안을 받고 길잡이를 찾을 수 있을것만 같다.   새로운 사업이나 서비스에 매진하면서 정신적 피로도에 힘겨워하며 혁신을 꿈꾸는 분들에게 일독을 권한다.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트랙백  748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