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Max'에 해당하는 글 1건

와이맥스(Wimax) LTE(Long Term Evolution)과 함께 4G 네트워크의 경쟁 질서를 수놓고 있다.  미국에서는 모바일 와이맥스가 Sprint사와 인텔, 구글, 컴캐스트등의 합자회사인 클리어와이어(Clearwrie)사에 의해 볼티모어, 포틀랜드등에서 사용 런칭되고 있다.  <XOHM>이라는 브랜드로 런칭된 모바일 와이맥스는 2009년 중반에는 라스베가스, 아틀란타 지역으로 서비스가 확대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폐막된 CTIA에서 모바일 와이맥스를 탑재한 이동형 디바이스 <몬디>를 선보인 바 있다.  (관련정보 보기)

그러나 노키아는 와이맥스 기술이 LTE에 비해 네트워크 기술의 진보성이 떨어지고 결국 니치 시장에 불과할 것이라 폄하하면서 LTE에 집중할것을 천명하고 나서 마치 와이맥스 vs LTE의 경쟁이 70년대의 베타맥스 vs VHS의 비디오 경쟁과 비유되기도 하는 등 4G 네트워크의 이머징마켓(emerging market)을 선도하고 있다.

 

한국의 와이브로 기술은 뚜렷한 로드맵과 유저의 혜택을 분명히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 모바일 와이맥스가 주는 이익은 무엇일까?  최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미국 케이블 축제인 NCTA에서 클리어와이어는 모바일 와이맥스의 <Car Wimax> 서비스를 선보였다.

클리어와이어는 이동형 무선 네트워크 서비스를 컨셉으로 차 안에서 이용이 가능한 여러가지 서비스들을 시연하고 있다. 

클리어와이어 서비스가 탑재된 전용 차량을 볼 수 있다.  이러한 차량은 지난 3월 개최되었던 CES에서도 인텔이 시연한바도 있다. 

 

                2009 CES Intel Smart Car 시연 모습 (Wimax Connected)

                                        2009 NCTA Clearwire 시연

다음은 훌루의 동영상 서비스를 시청할 수 있는 스크린이다
.  모바일 와이맥스의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인터넷 동영상의 연결이 가능하다. 

 

                                          Clearwire Car 의 훌루 시연

운전석 옆의 네비게이션 창으로는 실시간 교통 정보는 물론이며 집안의 TV 채널을 슬링박스와 연결하여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  네트워크 속도는 저속일 경우는 2Mbps이며 고속은 10Mbps 정도이다.

 

                     Clearwire Car "Dash on Demand" 시연

휴대용 모토롤라 동글이 연결된 와이파이 스테이션으로 각종 휴대용 모바일 기기의 인터넷 연결이 차 안에서 가능하다.  PSP를 차량 뒷 자석에 매달아 네트워크 연결 게임을 하는 장면이다.

                         Clearwire Car PSP 게임 시연


와이맥스로 자동차가 인터넷 연결이라는 생명력을 얻었다.  이동중에 언제라도 운전자는 차안에 설치된 다양한 네트워크 기기들을 통해 동영상 시청이나 게임과 같은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즐길 수 있으며 인터넷 연결을 통한 동시간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다.  차안에 장착된 네트워크 기기는 물론 개인이 보유한 넷북, MID, 노트북, 모바일 디바이스등 와이맥스 연결이 가능한 모든 기기의 이용이 가능하다. 

와이맥스와 LTE 4G 네트워크 경쟁의 승자가 누구인지는 그리 중요하지 않다.  네트워크의 진보가 만들어낼 이익과 혜택은 이용자의 몫이다.   이동중에도 네트워킹의 범주안에서 정보와 콘텐츠의 공유가 가능하다는 디지털 노마드적인 잠재력은 이용자에게 끊김이 없는사이버스페이스(cyber space)로 인도할 것이다. 

그러나 이동의 빈도가 아무리 증가하더라도 차분히 자리를 차지하고 네트워킹에 골몰하는 생산활동도 매우 저렴한 비용으로도 가능한데 과연 차세대 네트워크가 제공하는 고가의 구매비용에 지갑이 열릴 수 있을지는 아직 의문이다.  통신회사들의 과감한 투자가 지연되고 있는 이유도 여기에 있지 않을까..

네트워크의 진보로 인한 진정한 이용자의 혜택은 무엇인지, 화려한 기술뒤에 숨어있는 비밀을 밝혀야 할것이다.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자동차에서 고화질 AV 컨텐츠를 보고싶어하는 소비자의 니즈는 어느정도 일까요? 독일 자동차 업계관계자들은 Car Infotainment 시장을 매우 크게 보고 있던데요??
    • 미국과 한국과는 다른것 같아요.. 운전 시간이 길고 아웃도어 라이프가 발달한 미국은 한국보다 A/V 콘텐츠 시청 니즈가 차이가 있지 않을까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