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TV협회'에 해당하는 글 1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지털방송 지상파 재송신을 둘러싼 지상파와 케이블진영의 다툼이 격화되고 있다.  케이블TV협회는 지상파의 재전송은 방송 저작권 침해 행위로 볼 수 없고, 방송협회의 방송 중단 요청을 재고하라고 밝혔다.

기사 보기

이에 대해 방송협회는 디지털 전환에 대한 합의가 없었던 만큼 이를 바로잡아야겠다는 입장이다.  12일 공식 의견을 밝히겠다고 하니 양 세력의 다툼이 점입가경이다.

 

두 진영 모두 장기전으로 가도 손해는 보지 않는다는 타산인듯 하다.

지상파 입장에서는 IPTV 진영과도 동일한 문제로 재전송 협상을 해야하는 입장이고 보면 장기전으로 갈수록 지상파의 입지는 강화될것이며 IPTV 진영을 압박하는 수단으로는 제격이라는 판단이다.

 

미디어 업계 종사자로서 이 문제를 바라보면 해당 미디어 입장에서만 바로보니 객관적일 수 없다.

시청자의 입장에서 보면 당혹스런 일이다.  컨텐츠는 결국 시청자가 보아야만이 재생산되고 이로인한 수익을 모두에게 안겨줄 수 있는데 시청자의 입장은 전혀 무시한 사업자적 입장만을 가지고 있으니 말이다.

 

최근 미국에서 열린 Fortune Brainstorm Tech conference에서 ViacomCEO만일 컨텐츠가 King, 이라면 기술(네트워크)은 컨텐츠의 Queen이라고 발표한바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KING, QUEEN 논쟁은 미디어론에서는 재미있는 화두이기도 하다)

Viacom CEO
는 컨텐츠가 TV쇼와 같은 소모성 필수품(Commodity)가 되고 있다고 하지만 뛰어난 컨텐츠는 일회성 소모품이 아니다고 주장한다.  브랜드와 인지도가 뛰어난 컨텐츠는 오랫동안 소비자들과 교류할 수 있는 최상의 자산이라는 것이다. 인터넷, 모바일, TV등을 통해 널리 컨텐츠가 전파될 수 있도록 컨텐츠와 기술이 상생해야 한다고 역설하였다.

네트워크의 대표주자로 참석한 Verizon CommunicationsCEO네트워크는 디지털 컨텐츠 유통의 진입장벽을 허무는 노력을 하고 있고 컨텐츠 유통의 영역이 상생되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지상파와 케이블, IPTV 간의 다툼을 보면서 컨텐츠와 네트워크에 간에 King, Quuen 비유가 떠오르는 건 왜 일까.


컨텐츠는 King이다.  그러나 제왕적으로 군림하는 King이 아니라 Queen과 함께 상생 모델을 만들어 뉴미디어의 파이를 공동으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 

그러려면 우선 KingQueen은 각자의 역할을 인정하고 자신의 영역에서 해야 할 장기적인 과제에 몰입해야 한다.  양질의 컨텐츠 육성, 공익성 확장이 King의 역할이라면 고품질의 유통망 확장, 유저 시청 편의성 증대등은 Queen이 할 일이다.  이것이 KingQueen의 공생 모델이며 KingQueen이 모시는 소비자를 위하는 일이다. 

 

더 이상의 밥그릇 싸움을 멈추어야 한다. <>

-jeremy68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