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침해'에 해당하는 글 1건

씨네21i가 합법 다운로드 사업을 발표하고 4개월여가 흘렀다. (관련기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장에는 어떤 변화가 있었을까?

합법 다운로드 하면, 그냥 특정 사이트에서 합법적으로 영상 다운로드를 받는 서비스 정도로 이해가 될지 모르겠다.


합법 다운로드를 받는 공간은 불법 다운로드가 실행되고 있는 웹하드나 P2P사이트안에서 이다.  , 누군가 불법 다운로드를 받으려고 사이트에 접속한 뒤 .격자 립버전을 눌렀다고 치자.  그런데 그 파일은 불법을 가장한 합법 파일이다.  , 2,000원 수준의 과금을 해야 DRM이 풀리고 파일을 볼 수 있다.  자기 PC에서만 볼 수있거나 또는 특정 기간 까지 보관이 가능하다.  (물론 특성 웹하드에서는 프리미엄 다운로드 메뉴로 서비스되기도 한다)

 

, 불법 다운로드라고 하는 유저의 이용행태를 인정하면서 그 안에서 합법적인 다운로드 행위로 전환해 보겠다는 비즈니스 모델이다.

(물론, 씨네21i도 불법다운로드는 근절되어야하며 그 대안으로 합법 다운로드가 대체 사업으로 되어야한다고 주장한다)

성과는 어떠한가.  최근 필자는 인터넷 동영상 관련한 협의 차 씨네21i 관계자를 만난 바 있다.  추격자를 DVD 출시 이전에 판권을 확보하여 서비스를 했는데 대단한 성과를 보였다는 것이다.  이를 토대로 본격적으로 영화 판권사와 해외 메이저사들을 설득하고 있다고 한다.   (추격자 서비스 관련기사)

씨네21i이미 DVD 출시일부터 엄청난 양의 불법복제 파일이 웹하드에 올라오고 있는 실정이라 부가시장 매출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으로..이 사업을 시작한다고 했다

이 서비스 후 몇몇 블로그의 평가를 보면 대단히 비관적이다.  불법 다운로드 현실을 전혀 이해못하는 몰지각, 자신의 잇속만을 채우려는 몰염치, 네티즌로부터 불법 다운로드를 더욱 부채질 하는 시대의 역행..이라고 평가하기도 한다.

즉, 관계자들은 이 참에 DVD 이전 또는 DVD 출시 동일 홀드백까지 당겨서 사업 자체를 양성화화할 수 있다고 보고 있으나 일부 네티즌들은 오히려 불법 더 부추길것으로 보고 있다.

평가는 시장이 해줄것으로 본다.  현재까지의 움직임으로는 컨텐츠 오너들을 움직일만큼은 아니지만 유의미한 매출 수치는 나오는듯 하다. 추격자 등 일부 컨텐츠의 매출도 매출이지만 롱테일 컨텐츠들의 이용율도 높다고 한다.
유저들은 웹하드를 통한 다운로드 행위가 일상화된것이지 불법과 합법의 경계는 매우 엷다는 것이 씨네21i의 주장이다. 

불법 다운로드 행위를 인정한 가운데 합법 사업을 그 안에서 해보겠다는 사업이 비정상적인 사업 모델일까. 

여기 유형은 다소 다르지만 유사한 사업이 있다.

아이밈 닷컴(www.imeem.com)은 국내에서는 음악감상 사이트로 알려져 있다. Playlist를 공유(embed)할 수 있는 장점 때문에 블로그등에 아이밈의 선곡된 리스트들을 가져오는 블로거들이 많아지면서 국내 블로거들도 애용하는 사이트이다.

출발은 P2P의 음악 공유 사이트 였으나 SNS를 결합하고 불법 다운로드 파일을 합법 사업과 결합하여 대성공을 거두고 있다.

유저가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음악 파일 (합법, 불법 상관없이) Play List로 올려놓으면 이 목록을 SNS 사이트로 편하게 퍼 나를 수가 있다. 여기까지는 전형적인 불법 모델이다.  그런데 Playlist가 뜰 때 옆에 창에 연관 광고가 뜬다.  이 광고를 누르는 순간 유저가 제공한 음원의 권리자가 광고수익을 가지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laylist와 오른쪽의 연관광고

또한 이 음원을 ITUNES Amazon에서 합법 다운로드 받을 수 있도록 링크가 가능하며 이베이등 각종 커머스 사이트로도 이동이 가능하다. 유저가 올리고 공유하는 음원화일이 광고의 매개가 된다는 것이 사업이 핵심이다.

유니버설, 소니, BMG 4대 음원 메이저사들이 이 사업모델에 합의하여 합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아이밈닷컴 매월 방문하는 2천만명의 유저에 대한 유저이용행태보고서를 음원사에게 제출하기도 한다.)

아이밈도 작년말까지는 미국에서 서비스는 매우 인기를 끌었으나 저작권 문제로 결국 문을 닫을 것이라는 언론의 호된 비판이 있었다.  그러나 결국 유의미한 사업 규모를 만들어 내면서 음원사의 합의를 도출해내는데 성공한듯 하다.  물론 이 Deal은 언제든지 깨질 수 있는 불안한 동거다.  특히, 음원이 플레이되는 동안 영상과는 다르게 광고클릭에 대한 회피가 더 자주 일어날것이기 때문에 광고 사업에 대한 기대가 그리 장미빛은 아니다. 그래도 이러한 사업 모델이 저작권자와 사업자간의 합의하에 커지고 있다는 것은 의미있는 일이다.

(현재 한국 음악포탈사들이 시작한 DRM Free 사업에서 해외 메이저사들 음원이 빠졌다고 한다.  한국 시장의 불법 음원 유통 행위가 무섭긴 무서운가 보다.  미국내의 저런 사업은 허용하면서 말이다.)

영화와 음원은 컨텐츠의 속성이나 유저간의 공유의 규정이 다소 틀리므로 영화 합법 다운로드 사업을 아이밈처럼 전개할 수는 없다. 불법 다운로드의 행위를 사업적으로 활용하면서 불법을 근절시키기는 쉽지 않을것이다.  유저의 이용행태를 어디까지 인정하면서 사업화해할지도 그 경계는 애매하다. 

유저의 컨텐츠 소비 행위와 사업화의 Hybrid한 결합이 Web2.0 트렌드 안에서 고민된다면 잭팟을 터트릴 수도 있지 않을까
<>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첫번째 아이디어는 동영상 플레이시 결제를 요구하는 파일을 P2P를 이용해 공유하는 아이디어로, 두번째는 P2P 프로그램내에 광고를 게재하고 이를 저작권자와 나눈다는 아이디어로 이해하면 제대로 이해한건가요? ^^
  2. 현석님.. 맞습니다... 글의 표현이 조금 부족했나봐요^^ 방문 감사드립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