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tv'에 해당하는 글 2건

9 1일 개최된 IPTV 컨퍼런스에서 KT 관계자는 콘텐츠가 온전하지 않으면 IPTV로 제값을 받기가 어려워 기존 아날로그 케이블TV와 저가 경쟁을 벌일 수밖에 없다” 고 밝혔다고 한다.  (관련 기사 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가 경쟁에 대한 우려가 업계와 정부 부처에서도 제기되고 있다.  특히 IPTV상품의 기본 수신료를 낮추는 것은 물론이고 VOD 서비스 요금까지 내리겠다고 하는 통신회사들의 위험 발언으로 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당초 통신회사들은 저가 경쟁 지양을 선언하였고 방송통신위원회도 이와 같은 정책을 지지한 바 있다.  통신회사들이 지상파 컨텐츠 수급등이 어려워 IPTV 조기 정착에 난항을 겪고 있어 우려가 되고 있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저가 전략을 내세워 시장을 교란시키는 행위는 장기적으로 유료방송 시장, 더 나아가서는 전화,인터넷등 통신 상품의 시장까지 공동으로 망가질 수도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왜 그럴까?

 

상품의 가격 하락은 소비자에게 더할 나위없이 좋은 것이다.  그러나 가격의 하락이 일시적인 것이고 총합의 지출은 같은 것이라면 소비자 혜택은 결국 똑 같은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IPTV 저가전략에 대한 우려 기사가 나던 날, 미국의 Wall Street Journal 에서도 유사한 소식을 전했다.  (관련기사 보기)


미국의 Verizon AT&T등 통신회사들이 DSL 인터넷 가격을 기존 월 65%에서 45%로 인하하고 전화,인터넷 번들 가입 고객에게는 6개월 무료 혜택을 주는데 과연 이것이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것인가에 대한 분석기사이다.

최근 미국 시장에서 TPS 결합상품 경쟁이 한창인데, 2사분기 전체 인터넷 가입자의 75%가 케이블로 이동했다고 한다.  통신회사 입장에서는 난리가 난것이다.  결국 Verizon은 가격 인하를 결정하였고, AT&T 2년 동안 전체 가격 범위를 20불에서 55불을 절대 넘지 않겠다고 선언하였다고 한다.

그런데 AT&T Verizon이 제공하는 IPTV를  보려면 DSL 가입으로는 HD Web Video등을 시청하는데 망의 퀄리티가 따라주지 않으니 결국에는 가격이 비싼 프리미엄 망으로 갈아탈 수 밖에 없고 고스란히 소비자는 원래 가격 보다 더 비싼 값을 치룰것이라는 분석이다. 결국 소비자는 초기에는 득이나 종국에는 같은 값을 내고 쓰는 격이 된다는 것이다.

 

한국은 미국과 다소 다른 시장이다. 즉 인터넷 가입자는 통신회사의 점유율이 월등히 높고 이제막 시작하는 IPTV는 케이블 가입자가 많다.  그러니 통신회사 입장에서는 인터넷 가격은 묶어두고 IPTV 가격을 손을대어 시장을 교란할 작전이다.  특히 KT는 초기 시장의 장악을 위해 출혈 경쟁에 익숙하다.  ADSL 시장을 잡기 위해 KT는 수년전 투자 손실을 감수하고 시장에 파괴적 가격을 선사하였고 결국 시장은 KT의 승리로 돌아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KTIPTV 가격을 현재 케이블이 제공하는 아날로그 방송수신료 평균가격인 7천원 수준보다 낮추어서 아날로그 케이블 가입자들을 자사 고객으로 뺏어가길 원하고 있다.
케이블 사업자들은 당연히 인터넷 상품 가격을 낮추어 IPTV 결합 상품(인터넷+IPTV)과 유사 가격을 맞추어 갈테고 이전투구식 가격 경쟁이 심화될것이 뻔한 이치이다.


가격으로 마케팅 전략을 구사하는 것은 4P전략의 기본이니 이를 뭐라할 수는 없다.

 

기존 제품의 품질은 높이되 기본 가격은 낮추고 옵션으로 맞춤형 컨텐츠등을 생산해내어 이를 부가 상품으로 팔아 전체적인 수익 구조를 다변화하는 것이 최근 IT 상품의 판매전략이다.
그러나 일단 가입자로 만들어 놓으면 다른 회사로 못 도망갈것이니 일단 가격으로 후려서 가입자를 확보하고 이후에 추가적인 수익원을 도모하자는 식은 기존 통신회사의 네트워크 마인드이다.

 

특히 방송상품은 컨텐츠의 질이 생명이니 양질의 컨텐츠를 우선적으로 만들어내는 것이 과제일것이다.   유료방송 시장의 현재 방송 수신료는 전세계적으로 OECD의 기준치인 35불 수준보다 월등히 낮은 7불 수준이다.  
방송 시장의 가격의 정상화는 컨텐츠 산업을 지탱할 수 있는 순환 고리의 첫번째 단추이다
.   통신 상품처럼 네트워크의 품질 관리에 재원을 단방향으로 쏟아붓는 산업 구조와는 본질이 틀리다.  그래서 통신회사의 가격 경쟁은 시장의 정상적 발전을 왜곡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한국 시장은 유료방송 수신가구의 숫자가 17백만 수준으로 매우 작은 시장이다.  이전투구식으로 한국 시장의 가입자를 뺏는 싸움은 1위로 등극할 수 있을 지언정 전체 산업의 파이를 키우는 일은 아닐것이다. 
균형있는 산업의 발전과 전체 파이의 크기를 키움으로써 발생하는 사업적 노하우와 기술 오너쉽 획득으로 더 큰 시장인 글로벌을 겨냥하는 것이 타당하다. 이것이 원래 IPTV 도입의 취지가 아닌가? <끝>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저가 유통 경쟁을 하는 건 같이 죽자는 건데... ㄷㄷㄷㄷㄷㄷㄷㄷ
  2. 시장의 파이를 함께 키우는 노력이 필요하지 않을까요.. 같이 죽으면 안되지요^^
secret
디지털케이블 HelloTV(CJ헬로비전)와 메가TV(KT)에는 각각 다음과 네이버가 제공하는 TV검색 서비스가 있다. 

                                      HelloTV에 제공중인 다음 포탈 서비스

위 서비스는 검색을 포괄하는 독립형 포탈 서비스에 가깝다.  검색, 미디어다음, 까페, 메일 서비스가 제공중이다.  (다음은 CJ와 공동으로 08년 하반기 TV검색 서비스만 확장할 계획이라 한다.)

보는 바와 같이 Walled Garden 방식으로 제공되어 다소 폐쇄적인 서비스 개념이다.  다음 포탈의 핵심 서비스를 종합한 느낌이지만 다소 산만하다.  부분적 제공중인 검색 서비스의 경우에는 실시간 검색어등을 다음과 실시간으로 연동하여 데이터를 연동하고 있다. 

                                                    메가TV에 제공중인 네이버검색

메가TV의 동영상 화면 위에 제공되어 부분적인 연동형 방식을 택하고 있어 TV다음에 비해 업그레이드한 느낌이다.  데이터, 이미지 이외에 UCC영상 호출이 가능하다.  실시간 검색어등은 다음과 같은 서비스이며 리모컨 직접 입력 방식으로 검색결과를 보여주기도 한다.

그러나, 두 회사의 TV검색 서비스는 절반의 시도이다. 
인터넷과 TV간의 link, connected 모델을 만드는데는 성공하였으나 인터넷 검색을 기계적으로 TV와 접목하여 인터넷검색의 오마주에 그치고 있다.
즉, TV 시청 도중 불현듯 궁금해지는 무엇이 발생할 경우 PC로 달려가지 않고 TV검색을 이용하는 편리함 정도를 제공하고 있다. 

인터넷검색은 광고플랫폼이며 인터넷 비즈니스 모델의 출발점이다.  단순한 화학적 결합이 아닌 TV매체의 특성을 살리면서 TV검색의 새로운 사업 모델을 만들려면 무엇을 고민해야하는가?

TV의 주요 마당은 동영상 그것도 실시간 방송 화면이다.  시청자의 모든 관심과 호기심은 영상 화면에서 출발한다.  당연히 실시간 방송과 검색 서비스는 연동되어야 한다.  그런면에서 메가TV의 네이버검색이 고민의 올바른 출발이라고 본다.

그 다음 고민은 검색이라는 결과치를 인터넷에서 기계적으로 긇어다 보여주는 방식은 유저의 니즈와 다소 거리가 멀다.  TV에 펼쳐치는 수많은 컨텐츠와 결합된 검색 서비스가 되어야한다.
방송 컨텐츠에서 추출될 수 있는 메타데이터를 별도의 DB로 관리하여 검색DB와 연동한다면 실시간 TV검색어와 같은 TV와 연동된 컨텐츠가 만들어질 수 있지 않을까.  (TV 컨텐츠의 메타데이터에 대한 고민은 여러 단위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아울러 검색 서비스의 궁극적 지향점은 광고플랫폼이다.  키워드 광고등 광고사업 모델을 TV와 접목시키는 노력도 필요하다.
이또한 기계적 접목이 아니라 TV like한 광고 모델을 찾고 인터넷의 광고 시스템과 통합하는 솔루션을 개발해야 한다. 구글의 TV ADs로 이러한 고민은 글로벌하게 시작되고 있다.

물론 위의 고민은 기술적 진화과정과 매우 비례하여 진행될 것이다.  현재의 TV 셋톱박스는 이러한 서비스의 진화에 다소 걸림돌이다.  256MB에 불과한 메모리와 검색결과를 불러오는 네트워크의 속도, 이미지나 UCC영상을 표현하는 퀄리티가 다소 낮은수준이다.  
 
아직까지 인터넷검색의 오마주에 불과한 TV검색을 어느 사업자가 먼저 발전시킬 수 있을까.
다음과 손을잡은 디지털케이블진영, 네이버와 손을 잡은 IPTV 진영!

유저와 TV 그리고 기술의 적용을 유연하고 영리하게 고민하는 사업자가 아닐까.

팔이 안으로 굽는다고 필자는 디지털케이블과 다음의 제휴에 손을 들어주고 싶다. <끝>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