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creen 이란 용어가 일반화된지는 3년정도 흘렀다.  N개의 디바이스의 윈도우에서 영상을 시청하고 여기에 소셜을 가미하여 시청 환경을 혁신적으로 변화시킨다는 개념의 <N-Screen>은 어느덧 올드한 용어가 되어가고 있다.

 

3년 동안 무엇이 변화했는가?  스마트폰은 LTE라는 기술 용어를 일반적 브랜드로 인식할 정도로 대세가 되었다.  스마트폰으로 방송과 VOD를 이용하는 빈도는 PC를 앞지르고 있다.  스마트폰과 PC 그리고 TV를 오고가며 동기화된 이용 빈도도 기술 지식 없이도 가능하게 되었다.   아울러 유투브의 힘은 더욱 막강해서 이용자가 생산해내는 콘텐츠 이외에 소위 프리미엄 콘텐츠 진영 스스로 유투브를 껴안기 시작함으로써 블랙홀 처럼 콘텐츠를 빨아드려 거대한 '콘텐츠 성' 이 되어가고 있다. 

 

그러나 스마트폰이 대중화 되었지만 이용자들은 SNS와 게임을 중심으로 영상이나 정보성 앱들만을 소비하는 콘텐츠 이용의 편식 현상이 커지고 있다.  반면 스마트폰의 하드웨어 진보는 거듭되어 영상을 시청하면서 동시에 SNS를 보내는 등의 크로스 미디어이용 경향을 자극하고 있다. 

 

이와 같이 3년동안 IT 환경의 변화는 N-Screen의 발전에 긍정적인 면도 있지만 위기를 자극하는 모멘텀을 안겨주었다.

 

3년 동안 N-Screen 동영상 서비스는 기존 미디어 지형에 존재하는 모든 사업자들이 진출하는 춘추전국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최초 리더 격인 티빙에 이어 지상파의 푹과 최근에는 통신회사들의 LTE 번들용 서비스로 BTV모바일, 올레TV나우 등이 뒤를 잇고 있다.   그렇다면 이들의 성적표는 어떠한가?  

 

언론들은 N-Screen 사업자들의 성적표를 기존 미디어 질서인 가입자 숫자로 따지기를 좋아한다.  그러나 최근 통신회사들이 LTE 가입자들에게 6개월 무료 또는 대리점 대납을 통한 실질적인 무료 제공이 일반화 되면서 가입자 숫자 경쟁이 버블링 되고 있는 현실이다.

 

N-Screen 동영상 서비스들을 기존의 미디어 질서 안에서 바라보면 플랫폼 진영과 콘텐츠 진영간의 힘겨루기와 통신회사들의 실리적인 콘텐츠 끼워팔기 전략이 어울어진 이전투구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사업자들의 혁신 속도도 그리 빠르지 않아서 차별화가 부족한 서비스들로 콘텐츠 숫자 경쟁과 통신회사가 가진 가장 큰 강점인 투클릭 이내의 간편 결제 정도로 이용자를 가둬두고 있다.

 

에둘러 쓰고 있지만 N-Screen의 성공 해법은 기존의 미디어 질서 안에 정답이 있지 않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그래서 성공해법에 대한 치열한 고민을 토론으로 이어가고자 한다.

 

N-Screen 동영상 업계라는 하나의 밥그릇에 을 먹고 사는 열혈 직장인들이 모여 허리띠 풀고 이러한 고민을 함께 나눈다면 경쟁의 이 아니라 변화의 시발점이 되지 않을까?

 

막장토론! 서로가 터놓고 말하지 못했던 경쟁 상황의 치열한 고민들, 결과적으로 이용자들을 변화시킬 혁신 과제들을 이야기로 풀어놓고자 한다.

 

토론 패널로 참가하는 사람들은 고민의 시간이 남들보다 약간 많은 수준의 실무자들이다.  직장인의 황금 시간인 주말을 헐고 나선다.  

 

티빙, Pooq, 호핀의 담당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서로의 의견을 공유한다.  패널과의 토론을 듣는 청중들도 언제든지 토론에 참여하는 양방향 방식으로 진행함으로써 'N-Screen 고민자'들의 애끓은 고충도 모아보고자 한다.  

 

토론의 주제라면,

 

- 한국형 N-Screen 과 글로벌 N-Screen 의 차이와 로컬의 문제점

- 이용자가 인지하는 N-Screen의 가치와 크로스 미디어 환경 에서의 N-Screen 차별화 전략의 핵심은 무엇?

- 플랫폼 측면에서 N-Screen 동영상 서비스가 변화해야할 포인트는 무엇인가?

- N-Screen 동영상 미디어의 숨어있는 (hidden) 경쟁자는 누구이며 N-Screen 의 진보 로드맵은?

 

 

토론에 다루어야할 주제가 있다면 언제든지 코멘트를 주시라!

 

아래처럼 진행되는 토론회에는 N-Screen 동영상 플랫폼 주제 외에도 전자책, 큐레이션, OS, 클라우드 등 IT를 관통하는 모든 주제가 다루어져 있다.  

 

'통섭'을 원하고 사람 간의 관계에 비즈니스 상생의 해법이 있다고 믿는 분들이라면 이번 기회를 놓치지 말라고 권하고 싶다.    전략을 얻는 것이 아니라 결국 사람을 얻게 될것이고 그것이 비즈니스의 시작이자 저 성장 시대의 작은 자산임을 알게 되는 귀중한 시간이 될 것이다.  주말의 희생이 아깝지 않다. 

 

1. 일정:  2012년 12월 15일(토) 오전 12시 30분~ 18시

2. 장소 :  서울역 SK 남산빌딩 20층

3. 인원 : 140명


http://www.onoffmix.com/event/10777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5개가 달렸습니다.
  1. , 컨퍼런스 발표 및 소셜 미디어
  2. 는지 등 비즈니스 이해관계자들과 우호적 관계 구축을 위해
  3. 분에게 이런 부탁들 자주 드릴거에요.
  4. 다/잡담 환영, 회의/회식에도 자주
  5. 전문가 배낭돌이가 소개
  6. 교사 학부모학생 교사 학부모학생
  7. 이 놀라운 수 있습니다. 개인은 서면 내용과 관련된시 응시하고 우리는 충격을 받았다. 우리는 확실히 당신이 원하는 무엇이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종류의에 관심을 갖고있다. 우리는 소비자 소매 유통 업체에 감사 드리며,이 중에 노력을 비용이 청구됩니다. 내 웹 사이트를 방문하여 회신을 남겨주세요
  8. 비딩을 하는 특성상사용하기에는 무방하
  9. 토론 결과가 매우 궁금합니다 혹시 블로그에서 볼 수 있나요?^^
  10. 난 그 사람들이 웹에 대해 토론 할 수 있습니다 단 걸 알게 사람을 검색 할 이러한 완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당신은 확실히 중요한에 불을 허용 할 수있는 어려움을하는 방법을 알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읽고 이야기의이 부분을 이해해야합니다. 당신이 반드시 선물을 가지고 당신은 매우 인기가없는 믿을 수 없어.
  11. 누군가는 반드시 내 명시 할 수 진지하게 기사를 만들기 위해 도움을 줄 것입니다. 그게 바로 당신이 웹 사이트 페이지를 자주하고 지금까지 처음입니까? 난 당신이 특정 제출 놀라운 탄생을 가능하게 한 연구 놀라. 멋진 활동!
  12. 사이에 어줍잖은 책을 끼워넣게 될 것 같아 송구한 마음입니다.
  13. 아마, 내가 산 가방중에 저게 젤 많이 사용한 걸거야.
  14. 트위터를 통해 SKT와 KT는 자사의 통신사를 선택하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