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d2'에 해당하는 글 1건

태블릿의 용도는 업무 용도의 생산성 도구 보다는 신문, 영상 등 미디어 콘텐츠를 소비하는 엔터테인먼트 도구에 가깝다.   그중에서도 아이패드는 The DailyHulu, Netflix등 신문사, 방송국들이 만들어놓은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으로 미디어 소비를 더욱 자극한다.

 

이번에 출시된 아이패드2는 디지털 AV 어댑터의 이용이 가능(Video Mirroring) 하여 TV나 게임콘솔등에 연결하여 아이패드의 영상을 시청하거나 게임을 즐기거나 각종 어플리케이션을 TV 스크린에 동시에 재현할 수 있다.

 

작년에 애플은 아이패드나 아이폰의 영상을 애플TV로 시청(Beaming)할 수 있는 Air Play 기능을 선보였다.  Video Mirroring으로 애플 패밀리가 아닌 이용자들이 소유한 어떤 디바이스에도 연결이 가능해졌다.   

 

기기간의 연결을 위한 아이패드2의 부가 기능이 그리 대단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아이패드2로 이용할 수 있는 수많은 미디어 콘텐츠나 어플리케이션을 TV로 연동할 수 있다는 면에서 상징적 의미를 가진다.  (갤럭시탭도 TV와 쉽게 연결할 수 있지만 이용할 수 있는 콘텐츠가 부족하다)

 

아이패드2TV로 연결되면서 TV 셋톱박스나 게임콘솔등과 경쟁할 수 있다는 해석으로 기존 유료방송 사업자들을 위협할 수 있다고 분석할 수도 있다.


그렇지만 태블릿과 TV가 보완적 관계로 발전하는 서비스들도 출시되고 있다. 
 

최근 미국의 케이블 방송 사업자들이 아이패드에 일제히 Remote App을 런칭하고 있다.  컴캐스트나 타임워너케이블, 케이블비전등 1~3위 사업자들이 제공하는 이 어플리케이션으로 실시간 방송이나 VOD 영상을 아이패드로 시청할 수 있다. 

Time Warner Cable의 실시간TV 시청 App

TV셋톱박스에 녹화된 DVR 영상 콘텐츠를 아이패드 어플리케이션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다만, 이 어플리케이션은 집 안에서만 이용이 가능하다.  자사의 방송 가입자들만 이용할 수 있다는 의미는 아이패드를 유료방송의 보완적 디바이스로 활용하려는 전략이다

 

아이패드를 기존 유료방송을 대체할 수 있는 시각에서 보자면 Video Mirroring 기능등을 통해서 얼마든지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고 케이블이나 IPTV를 당장에라도 해지하는 Cord Cutting 트렌드가 대세로 자리잡을 것 같다.

 

그렇지만 가족형 단말기인 TV와 개인화 단말기인 태블릿은 활용 가치가 다르다는 점에서 보면 이러한 과격한 분석은 그리 설득력이 없어 보인다. 

 

오히려 아이패드는 TV와 보완적 관계를 형성하면서 콘텐츠 소비를 더욱 부강(rich) 하게 만드는 요소가 될것이다. 

 

작년부터 ABC등 미국의 방송국들은 자사의 방송 시청 도중 이용자들이 아이패드를 통해 퀴즈도 풀고 물건도 구매하는 등의 융합 콘텐츠를 다양하게 시도하고 있다.  기술의 수준도 다양해져서 방송 도중에 송출되는 배우의 음성을 어플리케이션이 인식하여 퀴즈나 부가정보를 보여주는 방식의 음성 싱크(Sync) 기술을 선보인바 있다.   아울러 증강현실 기술을 도입하여 아이패드를 TV 방송 화면위에 비추면 부가 정보등을 볼 수도 있다.

 

            ABC Grey's Anatomy 의 Sync App

지금까지 이러한 방식의 양방향 서비스들은 TV 셋톱박스로 구현되어 왔다.  그러나 리모컨 작동의 불편함이나 셋톱박스의 기술 성능이 낙후되어 서비스 구동 속도등이 느려 이용자들의 눈높이와 맞지 않았다.  아이패드로 TV의 양방향 서비스를 보완하려는 여러가지 실험들은 이용자들에게는 재미 요소와 이용 편의성을 제공할 수 있다.

 

또 하나의 사례가 있다. 완성의 수준을 더욱 높여가고 있는 한국의 tving이 출시한 아이패드 어플리케이션으로 100여개의 방송과 수천편의 VOD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아울러 시청 도중에 미투데이와 연동하여 채팅을 즐길 수도 있다.


아이패드2를 포함한 태블릿은 TV를 보완하는 좋은 친구가 될것이라는 것이 필자의 견해이다.   

 

 삼성전자가 판매하는 스마트TV는 구매 사은품으로 갤럭시탭을 증정하는 사진을 보라.
(태블릿을 지나치게 보조재로 활용하는 사례이지만 이용자들에게는 친숙한 결합상품이 되어가지 않을까?)

태블릿과 TV는 이제 보완의 관계로 이용자들의 시청 방식을 증강시켜줄것이다.  
 플랫폼, 콘텐츠 진영 등 다양한 사업자들의 준비가 이어질 전망이다.   콘텐츠의 양과 질 그리고 이용 방법의 독창성이 경쟁의 명암을 가를 것이다.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5개가 달렸습니다.
  1. 또 동의하네요. 친구같은, 보완적 관계라고 보는 것이 현 시점에서는 가장 합리적으로 보여요. 아이패드 2에서 티빙을 쓰면, TV와 바로 연결될텐데, 어떤 변화를 낳게될 지 자못 궁금해집니다.^^
  2. 네.. 그렇죠.. 수년 후에는 TV와 태블릿이 아주 자연스럽게 연동되어있겠죠..ㅋ
  3. 아이패드는 티비의 친구~ ^^
    그러고 보면 TV가 중요한 물건이긴 한가봅니다.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당~
  4. 페이스북 포스팅합니다~^^매주 좋은 글 잘 읽고 있습니다.
  5. 스마트 TV수용도 조사 Hybrid Gang survey (Gang + Mini 좌담회)

    <<대상자 공통 조건>>

    *35~44세 남녀 (실제나이 기준임) 수입이 있는 사람이며 , TV구매할 능력이 있는 사람은
    누구나 가능

    * 2005년 이후로 Digital TV (LCD, PDP, LED) 32인치 이상 보유자 (구매자이거나, 구매할때, 의사결정을 한 사람)
    <집에 설치되어 있는 TV 모델명, TV브랜드 정확히 알고 있어야 함>

    * IPTV, Tablet PC, 스마트 폰 소유자

    * 매일 혹은 1주일에 2~3번이상은 IPTV나 Tablet PC에서 영화, 드라마, 동영상 접속, 혹은 다운받아서 보는 사람

    * 디지털 기기에 관심이 매우 많고 정보가 많으신 분들 참석 부탁드립니다.

    * 4월 11~14일까지 4일간 진행 (저녁 7:30, 낮3:00)

    *최근 3개월내 좌담회나, 조사에 응하신 분들은 대상이 안됩니다.

    <신청 양식>

    이름/나이(실제나이)/출생년도/직업/TV브랜드모델명/거주지

    * 신청하실 때에는 꼭 위의 양식을 지켜서 적어 주세요.

    소개비 5,000원

    참석비 55,000원선(성별,나이,직업에 따라 다름) 참석비는 참석한 후 바로 지급해 드립니다.

    담당자 : 코리아리서치 (서초구 양재동) 박주영/ 02-3415-5173 (전화문의는 가급적 사절)

    이메일 : 9347248@hanmail.net 이메일로 연락처와 성함 위의 신청 양식폼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