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은 아이튠즈에서 99센트만 내면 TV 드라마 등 TV용 콘텐츠를 48시간 렌탈(rental)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준비중이라고 알려지고 있다.  현재는 SD급 화질로 아이튠즈에서 드라마 편당 1.99불로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가 제공중이다.

 

99센트와 1.99불은 1불 차이이지만 대여(Rental)과 구매(Buy)라는 면에서 큰 차이가 있다.  대여는 그야말로 일정 기간 동안 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권리가 주어지는 것이고 구매란 콘텐츠를 모바일 단말기에 저장하여 소장할 수 있다.  아이튠즈의 영화 콘텐츠는 대여와 소장으로 서비스가 분리되어 있으나 TV 콘텐츠는 대여 서비스가 없는 상태이다.

 

나비효과!  99센트 렌탈 서비스가 방송과 인터넷 동영상, 그리고 스마트폰 시장까지 어떤 영향을 줄것인가? 

 

지금 시기에 왜 애플은 99센트 영상 서비스를 들고 나왔을까?  이점을 분석하기 위해서는 미국의 콘텐츠 소비 문화를 이해할 필요가 있다.

 

미국에서 TV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는 방법은 아래 표에서와 같이 실시간 TV 시청, DVR 녹화 시청, VOD 시청 등으로 나뉜다. 

미국 유료방송 가입자의 TV 시청 유형

한국과는 달리 DVR 이용 시간이 매우 높다.  그리고 일정 기간이 경과하면 TV 시리즈를 아마존이나 넷플릭스에서 DVD로 구매하거나 렌탈하여 시청하는 패턴도 나타난다.  공짜를 원한다면 지금까지는 훌루닷컴이 대안이었다.  
콘텐츠 사업자는 시청자의 숫자나 콘텐츠 판매 수익을 예측하여 50불에서 99센트까지 다양한 가격 모델로 소비자를 공략한다. 

TV
에서 방영된 직후 다양한 가격으로 단말기에 상영 시점에 따라 유통된다.  넷플릭스는 월정액 방식 8.99, 훌루는 9.99불 등 패키징 방식과 가격도 다양하다.  대여 방식은 기간별 판매이기 때문에 소장용 다운로드나 DVD 보다 당연히 가격은 낮다.

 

아이튠즈의 99센트는 콘텐츠 유통 시장에서는 가장 낮은 가격이다.  Redbox라는 Kiosk DVD 자판기의 DVD 대여 가격이 1불인데 99센트는 이 보다 낮다.  그것도 TV 방영 즉시  99센트 대여 서비스로 제공되기 때문에 대단히 파격적이다. 

 


기존 아이튠즈의 서비스에 비해 겨우 1불이 낮아졌지만 소장이 아닌 렌탈이라는 측면에서 이용자들은 이전보다 왕성하게 콘텐츠를 소비할 것이다. 렌탈 서비스는 정해진 기간 만큼 시청이 가능하다.  그만큼 저장 공간의 활용이 용이하기 때문에 이전보다 판매율이 높아질 것은 분명하다  

미국에서는
TV 시리즈 전체를 온라인 동영상으로 시청 하는 비율이 꾸준히 늘고 있는데 99센트 렌탈 서비스는
On-Demander들에게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그렇다면 어떤 서비스에 가장 크게 타격을 줄것인가? 

아이폰, 아이패드등 모바일로 연결될 경우 기존
TV는 가족형 매체 라는 특성이 강하기 때문에 큰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지만 훌루등 개인형 영상 서비스는 다소 영향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이제 막 훌루플러스라는 이름으로 월정액 서비스를 제공중인 훌루는 큰 복병을 만난 셈이다.  

물론 Apple TV가 iTV로 이름을 바꾸고 99센트 아이튠즈 서비스에 연결이 가능하다면 케이블이나 IPTV의 TV VOD도 타격을 입을 수도 있겠다.


가격과 제공 방식이 다양하게 펼쳐진 미국의 ON DEAMDN 유통 서비스를 99불 아이튠즈가 일거에 무너뜨린다는 급격한 분석은 현실적이지 않다.   

오히려 99센트 렌탈 서비스로 On Demand 라는 이용자 욕구가 더 활발하게 자극되어 전체 시장 파이가 커지는 효과가 나타날 것이다.   
 

TV 콘텐츠 유통 시장에 얽혀있는 먹이사슬이 99센트 렌탈 서비스로 복잡한 관계를 만들어나갈 것은 자명하다.  그래서 NBC, FOX등 미국의 방송국들은 분명한 찬성 의사를 밝히고 있지 않다.  특히 아이튠즈의 99센트 음악 다운로드 서비스로 인해 곡당 판매율은 상승하였지만 앨범 단위 판매가 위축되는 역효과를 목격한 방송 업계는 애플의 제휴에 선뜻 응하기는 쉽지 않다.


그런데 이들이 무시할 수 없는 것은 바로 애플이 품고 있는 이용자 그룹이다.  아이폰, 아이팟터치, 아이패드등 미국 전역에 깔려있는 애플 영토는 2011년에 8천만대가 넘을것으로 추산한다.  이들이 만들어낼 네트워크 효과는 가히 폭발적이다. 

 2010/03/14 - [TV 2.0 & 미디어2.0] - 아이폰,페이스북의 Network Effect!에서 배우는 교훈

애플은
99센트 렌탈 서비스로 콘텐츠 판매 매출도 얻을 수 있지만 무엇보다 애플의 모바일 단말기로 왕성한 콘텐츠 소비를 촉진함으로써 소위 iDevice에 대한 고객의 고착성(Stickness)을 더욱 높일 수 있는 간접 효과를 얻게 된다.  2년을 단위로 모바일을 교체하는 이용자들은 놀고 먹을 떡이 많은 애플의 영토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결국 99센트 렌탈 서비스는 모바일 시장의 권위를 지키는 무기가 될것이다.   아직까지 구글의 안드로이드 마켓에는 이렇다할 콘텐츠 판매 모델이 없다.  이점에서 애플은 99센트 서비스로 막강한 네트워크 효과와 충성도 높은 고객층을 확보하여 안드로이드 진영을 압박할 수 있게 된다.   구글TV등 스마트TV 그룹의 큰 약점인 영상 콘텐츠 부족에 대항한 확실한 엣지를 갖추고 있다.  

 

결국 99센트 렌탈 서비스는 미디어 업계의 경쟁 질서에 영향을 주는 나비효과 보다  iDevice의 네트워크 파워를 위한 후방 지원으로서의 나비효과가 더 크다고 볼 수 있다. 

 

이러한 시나리오는 미국인들의 다양한 콘텐츠 소비 행태가 만들어내는 고객의 역동성 때문에 가능한 추측이다.  대여와 소장이 모두 공존하는 소비 문화와 이에 걸맞는 다양한 서비스와 가격 및 패키징 서비스들은 콘텐츠 생태계와 모바일 단말기의 확산과 유지에 특별한 역할을 하고 있다.  

 

남의 나라 사업자들이 어떻게 되는것이야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아니다무엇보다 다양한 방식의 콘텐츠 소비와 이에 걸맞는 서비스 모델의 다양성이 한국에도 필요함을 배워야 한다.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고객을 잘 이해하고 상품을 만들고 있다는 느낌이 듭니다. 0.99$가 미국인들에게는 어떤 느낌일지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는 0.99$ 게임을 사보면.. 1달러 이상이 주는 느낌보다는 무료인 느낌에 더 가까워서 지르게 되는 듯한 느낌이 들더군요.. 렌탈 서비스도 그 정도 가격이면 괜찮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그리고, 내용 중에 오타가 있는 듯 합니다. "ON DEAMDN" 라는 부분이 있네요.. 잘 읽고 갑니다.
secret
최근 한국 케이블사업자들이 관심을 가지고 추진 중인 스타트오버 서비스는 미국의제2위 MSO인 타임워너케이블사에서 먼저 시작되었다.

기사 참조

방송 중인 프로그램의 중간에라도 리모컨의 스타트오버 버튼을 누르면 프로그램의 처음으로
돌아간다.  처음 부터 프로그램을 시청하지 못했을 경우 최소한 그 프로그램이 끝나기 전에는 처음부터 시청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어제 못본 프로그램은 VOD로, 방영 예정인 프로그램은 PVR로 예약 녹화를, 그리고 방금 시작했으나 앞부분을 놓쳤다면 스타트 오버로!    (24시간 동안 이러한 서비스가 네트워크에 보관되는 서비스도 있는데 Lookback 서비스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8시 20분에 Joey라는 프로그램을 시청하게 되었을 경우, Start Over 버튼을 누르면 8시 부터
        시청할 수 있다.  8시 30분 까지만 Start Over의 이용이 가능하다.


이러한 ON DEMAND의 총 집합이 타임워너케이블의 경쟁전략이다.  물론 스타트오버 서비스를 하기 위해선 컨텐츠를 제공하는 채널사업자와 저작권 협의를 마쳐야한다.  프로그램의 방송시간 동안만 앞으로 돌아갈 수 있는 기능이기 때문에 Netowrk PVR (사업자가 별도의 서버를 두고 채널을 통채로 녹화하여 제공하는 서비스) 에 비해 협상이 다소 용이하여 타임워너는 50여개의 PP와 계약을 체결하였다.  

한국의 케이블 시장에서는 이 서비스가 성공할 수 있을까.

이 서비스의 도입 계기는 증가하는 지상파 FOD(지상파 다시보기 서비스)의 비용 증가에서 기인한다.  매년 수백억을  VOD용 지상파 드라마, 연예오락 컨텐츠 구입으로 지출해야하는 부담과 늘어가는 이용율을 보장하기 위해 비례적으로 투자해야하는 네트워크 비용이라면 장기적으로 스타트오버와 같은 서비스를 통해 재무적인 투자 리스트를 줄여갈 수도 있을 것이다.

아울러 IPTV와 경쟁하기 위해 VOD 컨텐츠에 투자하기 보다는 신개념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시청자의 DEMAND 욕구를 자극한다면 고객을 선점하는 우위를 점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스타트 오버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첫번째로, 컨텐츠 저작권의 합의가 필수적이다.  특히 Prime Time의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지상파와의 합의 없이 이 서비스는 무용지물일 수 있다.  이미 지상파 VOD 가격이 천정부지로 높아지는 마당에 과연 스타트오버를 위한 저작권 합의가 경제적인 수준에서 조정될 수 있을까.

두번째로, 시청자 니즈와의 합일이다.  스타트 오버 서비스는 특정 방송 시간을 놓치면 절대 시청 기회가 없는 컨텐츠라면 대단히 유용한 서비스일 수 있다.  그러나 이미 스포츠 중계 등을 제외하면 ON DEMAND의 대체 미디어가 합법, 불법을 망라하여 다양한 시청기회가 제공되고 있다.   기존 ON DEMAND 서비스의 일부 보완의 역할은 가능하나 시청자 니즈의 획기적 전환을 확신할 수는 없다. 

세번째로, On Demand 서비스의 투자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이미 사업자들은 ON DEMAND를 위한 네트워크,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투자에 수백억을 투자하였다.  스타트오버가 특별한 비즈니스 모델로 이어지지 못한다면 스타트오버로 발생되는 투자(수십억원의 서버등 하드웨어가 필요하다)까지 덧보태어 결국 하드웨어 제공 회사만을 배불리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하드웨어와 솔루션을 제공하는 회사들은 스타트오버 서비스에 타겟팅 광고도 가능할 것이므로 money making의 기회는 얼마든지 있다고 주장한다.   
스타트오버는 미국의 케이블회사들이 디지털전환이 50% 이상이 넘은 시점에서 기존 가입자를 묶어두는데 유용한 서비스로 보여진다.  한국처럼 IPTV와 이제 막 결전을 앞두고 있는 케이블회사의 입장에서는 차라리 VOD 컨텐츠를 IPTV 수준으로 확보하는 하거나 케이블회사만의 Cable Only 컨텐츠를 만들어내는것이 필요한것이 아닐까.

아직은 케이블 회사들이 테스트로 기술 검증을 하고 있는 단계이니 전면적인 도입 여부는 두고보아야할것이다.  시청자의 니즈는 ON DEMAND의 경향으로 변화하고 있는것은 분명하다.  그래서 어떠한 판단도 속단일 수 있다.  사업자의 관점은 장기적인 수익 보존과 꾸준한 디지털 가입자 상승에 따른 플랫폼의 성공적 정착에 있다.  그리고 고객의 니즈를 선점해야 한다.
스타트오버에 대한 고민은 조금 더 치열해야하는 이유이다. <끝>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당신은 의심할 여지없이 그 모습은 내가 진정으로 내가 개인적으로 확실하게 인식하지 거라고 생각하는 문제를이 특정 주제를 발견에도 불구하고 귀하의 비즈니스 프레 젠 테이션을 사용하여 간단하게 보이는가 도움이됩니다. 이것은 너무 어려운 내게로 달아 광대한 나타냅니다. 우리는 당신의 다가오는 기사에 대한 참을성이 있으며, 내가 아이디어를 시도하고 연습을 받게하자!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