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에 해당하는 글 2건

스카이프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손에 넘어갔다.  2005년 당시 25억 달러에 이베이에 팔렸던 스카이프가 85억의 가치로 팔렸다.  수억불의 부채를 지고 사모펀드에 의탁해있던 스카이프는 새로운 길을 걷게 되었다.

 

스카이프는 가입자간 무료 통화로 출발한 인터넷 전화 서비스이다.  십여년 전 스카이프가 탄생했을 당시 스마트 모바일 시대를 예견하지는 못했을 것이다.  인터넷 전화는 PC를 기반으로 사용될 수 있었고 국제 전화 통화량이 많거나 국가별로 기술 애호가 집단들에 의해 서서히 번져 나갔다. 

 

PC가 기반이었기 때문에 최초의 스카이프는 정형 전화 서비스의 보완재 성격이 강했다.  스카이프의 이용자들이 수억명에 달하지만 이용 방법이 어렵고 통신회사들이 제공하는 집전화도 인터넷 전화가 도입되고 모바일의 통신 요금도 점차 인하되면서 폭발적 확산에 한계가 왔다. 

 

스마트모바일은 스카이프등 인터넷 전화 서비스에 새로운 기회를 주었다.  인터넷 전화는 모바일이나 스마트TV, 게임콘솔등 인터넷이 연결된 기기로 진입하였다.

 

사실 스마트 모바일 환경에 Skype는 잘 적응해왔다.  Skypekit 을 발표하면서 Skype유틸리티로 사용하기를 희망하는 단말기 제조사들에게 API를 개방했다.   수천만대의 스마트폰과 스마트TV와 게임콘솔이 Skype를 장착하고 단말기에 음성과 영상 통화 서비스를 심고 있다.  그러나 Skype는 이런 단말기들에게는 부가 서비스에 불과했다.  

 

API를 개방하여 유사하게 N-Screen을 늘려가던 넷플릭스는 충성도 높은 고객을 확보할 수 있었던 서비스 플랫폼 이었던 반면 Skype의 이용자들은 언제든지 가격이 싸다면 이탈이 가능한 소위체리 피커 들이다. 

                                                   

비즈니스 모델이 풀리지 않은 Skype는 스마트모바일 시대의 흐름을 앞서서 가기는 했지만 생명줄을 마이크로소프트에 넘겼다.   결국 독립의 길을 포기하고 마이프크로소프트의 영토에 둥지를 틀었다.

 


스카이프는
PC를 기반으로한 고정형 전화 시장의 보완재 서비스로 출발하여 제 3의 통신 사업자도 되지 못하였고 충성도 높은 가입자를 확보한 플랫폼도 진입하지 못한 채 제조사 이자 OS 사업자의 부가 서비스로 새로운 길을 모색하게 되었다.

 

물론 PC 기반의 인터넷 전화 서비스가 문을 닫은 것은 아니다.  그러나 고정형 전화 서비스를 허물고 새로운 시장을 만들고자 했던 십여년전의 사업적 프레임(frame)은 의미가 없어졌다.

 

스마트모바일 환경을 도래하면서 통신 회사의 울타리가 무방비로 무너지고 문자메시지에 이어 음성 통화 서비스까지 그 어떤 사업자도 제공이 가능하다.  통신회사가 성공시키지 못한 영상 통화를 보기좋게 살려낸 애플의 Facetime류의 서비스는 모바일 제조사와 OS 제공사들이 필수적으로 가져야 하는 경쟁 서비스로 부각 되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스카이프를 비싼 값에 가져가면서 윈도우모바일이 새롭게 주목을 받고 게임콘솔 키넥트와 영상통화의 결합을 기대하고 스마트TV 시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지위를 평가하기도 한다. 

 

스카이프의 미래는 더 이상 인터넷전화 가 아니다.  스마트 단말기에 ()을 내주는 통합 커뮤니케이터가 될것이다.   

 

하지만 그 길이 그리 순탄치는 않을 것 같다. 스카이프는 스마트 모바일과 커넥티드(Connected) 단말기와 결합하여 부가 서비스가 되어갈 것이다.  그것도 주인이 가진 물건에 먼저 몸을 던지고 주인과 관계를 맺고 있는 고객들에게 적당한 혜택을 주어 주인의 고객들을 오래 머물도록 만드는 보조적 장치가 될것이다. 하지만 그만큼 마이크로소프트의 영토와 운명을 함께 해야한다는 점이 발목을 잡을 수 있다.

 

음성 통화가 커뮤니케이션 수단에서 그 지위가 점차 축소되고 있고 영상 통화는 보조수단이며 문자 메시지는 수많은 사업자들이 고객들을 호객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스마트폰은 아직 시장에서 검증받지 못했다.  소셜로 그 영역을 확장해 가겠지만 인접 분야이기는 하지만 전공이 다른 서비스이다.  그리고 스카이프가 날개를 달고 모바일과 스마트 단말기 속으로 퍼져나갈수록 가장 중요한 요소는 기술이 아니라 UX의 혁신이다.  

 

스카이프의 변신을 보면 한가지는 확실해졌다.  PC를 기반으로한 구 시대의 사업 모델들이 점차 스마트 모바일의 소용돌이 속으로 급속히 빨려 들여가고 있다는 것.  새로운 기운이 강하게 느껴지지만 아직 명확한 승리자는 없다.   스카이프의 고행길에 햇살이 비출까? 

 

둘의 결합은 어쩔 수 없는 시대적 변화라는 점에 동의하면서도 실패로 끝난 AOL과 타임워너의 합병이 떠올려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I sincerely got a kick from your article. I really do not truly have much to say in response, I only wanted to comment to reply great work.
secret

멀티미디어 어플리케이션을 둘러싼 실버라이트와 Flash의 웹 플랫폼 전쟁은 후발 플랫폼인 실버라이트의 공격적인 전략에 의해 재미있게 전개되고 있다.

 

이번 올림픽에서 NBC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실버라이트를 웹어플리케이션으로 채택하였다. 

결과는 어떠한가?

NBC 온라인 사이트 방문자가 4천만명이며 이중 절반이 실버라이트가 설치되지 않은 유저였다고 한다. (2천만명 대부분이 실버라이트를 인스톨했는지는 명확치 않으나 마이크로소프트 입장에서는 대단한 약진이라는 평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NBC는 원래 Adobe하고도 Flash 소프트웨어 사용에 대해서도 딜을 하고 있었다. 마이크로스프트와 NBC의 계약 관계는 밝혀지지는 않았으나 마이크로소프트가 NBC에 큰 액수를 준것으로 보이며 대신 광고 수익을 쉐어하는 방식의 딜을 하였다. 

 

최근 마이크로소프트는 미국 인터넷TV Service Provider MOVE NETWORKS에 전략적 투자를 감행하였다.  MOVE NETWORK는 최근 컴캐스트와 시스코등이 투자하고 미국 내 온라인 동영상사이트들의 서비스 및 솔루션 제공사로 뜨고 있는 회사이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는 미국 민주당 선거 홈페이지의 동영상 플랫폼의 제공 솔루션으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미국을 제외한 나라에서 보면 여전히 어도비가 강세이다. BBC CCTV에서는 Adobe의 승리이다.  BBC 4천만, CCTV 1천만 (10일동안) View를 달성하였다. 

 

특히 동영상 기반의 서비스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는 실버라이트의 공세는 앞으로 어떻게 될것인가?


한국에는 KBS,SBS,OBS등 방송국 계열의 영상 서비스와 CJ HelloTV가 베타테스트 중인 HelloTVi.com 등에도 제공중이다. 

한국 개발자들의 평가로는 실버라이트는 Rich한 시청환경 예를 들어 동시시청등을 구현하는데 최적이나 여타의 시스템과의 연동이 다소 불안정하다는 평가이다. 

 

실버라이트가 사업자들에 동영상 미디어로 각광을 받는 이유중 하나는 WINDOW .NET Frame 기반하에서 향후 모바일, TV등과 연동이 가능하다는 확장성에 대한 기대때문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사업자들을 순회하며 적극 홍보하는 내용이기도 하다.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는 실버라이트를 이용한 광고모델 등 다양한 사업모델 발굴에도 협업의지를 보이고 있다.

 

어도비의 플래시나 플렉스등은 PC에서만 가능했던 화려한 기술을 웹으로 옮겨 구현하도록 하면서 인터넷미디어 시장의 핵심기술이 되었다조사기관의 분석에 의하면 전세계 top 1천개 회사의 90% RIA 기반의 Flash로 제작되었다고 한다.

 

RIA기반의 기술 경쟁이 볼만하다. Adobe의 독주보다는 이러한 경쟁이 미디어 서비스의 발전을 꾀하는데 도움이 된다면 선의의 경쟁이라고 여겨진다. 넷스케이브 인터넷 브라우저 시장의 장악에 대한 마이크로소프트의 익스플로러 반격과 같은 형국이다.  그러나 어도비의 아성은 무시할 수 없는 존재이며 최근 AIR 기술로 다시한번 반격을 준비중이다.

 

물론 가장 중요한 것은 유저의 선택이다.  유저가 브라우저에 실버라이트를 설치해야하는 번거로움을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가 관건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글로벌한 이벤트(올림픽, 미국 선거등)와 적극 결합하려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래시나 실버라이트의 맞대결에서 누가 승리할지는 중요치 않다.  아울러 마이크로소프트트의 승리로 이익추구의 수단으로 변모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개발자들은 우려하고 있다.

 

향후 두 진영의 경쟁과 서비스의 업그레이드를 통해 새롭게 만들어질 온라인 미디어 전쟁을 유심히 지켜보자. <>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5개가 달렸습니다.
  1. 안녕하세요, 자주 들르면서 읽기만 하다가 처음 답글 드리는 것 같습니다.
    MS에서는 MS Update내에 이미 Silverlight를 옵션형태로 넣고 있지요. 조만간 Silverlight 2.0 정식버전이 출시되면 MS Update에서도 필수 업데이트로 넣지 않을까요? 물론 또다시 끼워팔기 논란이 발생할 수도 있겠습니다만. 만약 이렇게 된다면 Silverlight ActiveX 설치의 번거로움은 없어질지도 모르겠습니다.
  2. 네.. 다들 그렇게 예상을 하더군요.. 2.0은 H.264도 지원한다하여 화질 업그레이드도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무엇을 해도, 끼워팔기, 독점 논쟁에선 벗어날 수 없나봅니다. 한국에서는 특히 개발자들간에 매우 시니컬한 반응이 많더군요.. 저같은 기획자들이 객관적으로 실버라이트를 평가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좋곘어요..^^ 무엇을 선택해서 온라인미디어를 구축해야할지?? 자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3. 이번에 KBS도 실버라이트를 채택했던데,결과가 어떻게 나왔을지 모르겠네요.
    저 나름대로는 상당히 만족하면서 봤는데 말이죠^^
  4. 아.. 그러게요.. KBS등 국내 실버라이트 적용 사례에 대한 결과가 좀 나왔으면 좋곘네요..^^
  5. 이미 누구실지 아실 것 같구요...위에 덧글에서 궁금해 하시는 것에 대한 짧은 답을 달아봅니다.
    이번 KBS 올림픽 서비스를 통해서 KBS 자체적으로도 너무도 경이적인 기록이 나온것에 대해서 엄청난 만족과 함께 향후 WBC에도 역시 Silverlight 기반의 서비스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생방송 서비스가 주 서비스인 올림픽에서 동시접속자 25만명에 동시 bandwidth 사용량이 72.7Gbps 까지 기록했으니까요...

    정말 고무적인 결과입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