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음성 인식 기술로 만든 음성검색 서비스를 App Store를 통해 무료로 배포했다. (관련 포스트 보기)

구글은 유저들이 음성 검색을 통해 위치 정보(현재 위치에서 가까운 음식점 찾기 등)나 맵 정보등을 찾기를 희망하며 향후에 이러한 정보 검색에 광고를 삽입하여 사업화할 가능성이 커보인다.


마이크로소프트도 올해 초 TellMe라는 음성인식 기술로 블랙베리에 음성 검색 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다.  야후도 on search with voice 라는 유사 서비스를 제공중이다.

(마이크로스포트 음성인식 관련 포스트보기)


구글의 음성 검색이 선발 업체들과 비교하여 우월한 점은 정확성에 있다고 한다.  유저의 음성을 정확히 인식하여 데이터베이스와 연결시켜 검색 결과를 보여주는 기술이고 보면 기술의 핵심은 사람의 각기 다른 음성을 읽어내는 능력일 것이다.

 

음성 인식을 UI로 활용하는 사례는 많다.  모바일에는 음성인식으로 주소록을 찾아 번호를 연결해주는 서비스가 있고 고속도로 교통정보를 걸어 음성으로 고속도로 통행 상태를 확인하기도 한다.  주로 모바일이나 전화에 음성인식 기술이 주로 사용되고 있다.  

 

음성 인식을 음성 검색으로 활용하려는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의 노력은 모바일의 치명적인 단점은 UX 측면의 개선에서 시작된 것이다.  스마트폰계열의 터치 스크린 인터페이스라고 하여도 검색어를 입력하기 까지에는 몇번의 단계를 거쳐야 하며 검색어를 입력하기 위한 모바일 자판 터치까지에는 몇초의 시간이 소요된다.  모바일의 화면 크기나 단계대로 꾹꾹 눌러주어야하는 UX의 단점이 음성 검색의 적용 이유가 된것이다.

 

그런데 무엇보다 음성검색의 핵심은 음성 인식의 정확성일 것이다.  사람이 표현하는 음역대역과 발음의 명료함이 모두 다르다.  특히 억양과 액센트는 영어권에서는 출신 국가별로 다르다.  구글이나 마이크로소프트가 각기 쓰고 있는 검색 엔진의 기술력은 이를 매칭하는데 주력할 것이다.  
특히 모바일에서 음성 검색을 하기위해서는 단어가 아니라 문장을 이야기해야 한다.  “What is the best pizza restaurant in New York?” 에러를 줄이기 위해 “best pizza restaurant New york” 라고 줄일 수도 있겠다.  과연 이정도의 문장을 얼마나 정확하게 인식하느냐가 기술력의 차이일 것이다.

 

음성 인터페이스는 모바일 컴퓨팅의 혁신을 가져올 수 있을것으로 보인다.  특히 구글의 음성 검색은 검색과 광고를 연결시키는 키가 될 수 있을 것이며 무엇보다 모바일의 검색 트래픽을 증가시키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음성 검색 기술이 유용하게 쓰일 분야는 TV도 빼 놓을 수 없다.

디지털 방송의 VOD 영화 한편을 보기 위해서는 리모컨 키를 최소한 3번 이상 눌러야 한다. 만일 리모컨에 음성 검색 기능이 있다면 단순한 단어 만으로도 바로 원하는 콘텐츠를 호출 해줄 수 있을 것이다. 

“MBC”라고 리모컨에 외치면 바로 MBC 채널로 이동한다면..

(단순 음성 인식을 통해 채널 이동이 되는 음성 인식 리모컨은 상용화되어있다)

 

TV음성 인식과 유사한 Window Vista Media Center의 음성 인식 UI


스파이더맨이라는 영화를 외치면 VOD 3만편 목록 중에서 스파이더맨을 찾아 VOD를 시청할 것이지를 묻는 마지막 구매 페이지를 TV에 열어준다면..

(이는 유저의 음성을 셋톱박스가 전달받아 VOD 서버로 보내 데이터베이스와 매칭을 하여 결과를 다시 셋톱박스에 피드백해주어야 가능하다)

 

TV 콘텐츠의 메타데이터는 기본적으로 장르를 분류되어 있다.  여기에 태그 방식의 키워드를 추가하여 분류한다면 특정 문장의 음성으로도 검색결과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지 않을까.

 

유저에게 획기적인 편리함을 제공할만한 이런 아이디어가 왜 TV로 옮겨지지 못하는가?


사업자간 이해가 모두 다르기 때문이다.  가전사는 음성 인식 기술로 TV 판매가 활성화될지 분명치 않고 케이블이나 IPTV사업자들은 아직까지 음성 인식의 정확도를 신뢰할 수 없고 고객의 클레임을 모두 받아낼 자신이 없다.  또한 리모컨 가격이 상승하므로 이에 대한 부담을 원치를 않는다.


구글이 무료로 음성 검색 소프트웨어를 배포하는 이유는 그것이 만들어낼 광고 수익성의 기대에 있다.  TV 분야의 플레이어들도 적극적으로 사업성에 대한 추가적인 아디이어를 발굴하여 음성 인식 기술을 리모컨으로 옮겨야 할것이다.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트랙백  12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How are you! Long time no see. I left Korea a month.
    I'm fne. Everything is very good(heath,food,friends..).
    Except weather. The weather has been hot and very windy. So, I'm confused everymornig on how to dress.
    You know, A dress is very important for me. ^^
    Now,,I'm going to go my class. Take care. Bye for now~
secret

인터넷 검색에서는 왜 네이버의 독주가 계속될까? 방송에서는 왜 지상파의 아성이 무너지지 않는걸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글의 TNC 인수에 대한 분석을 보면 한국에서 검색 시장의 변동이 있을 것이라는 예측이 많다.  구글이 TNC를 인수하여 한국 블로그 지형의 변화를 시도하고 이를 검색 시장 역전의 발판을 만들어보겠다는 전략이라는 것이다.


IPTV
의 등장으로 지상파의 지위가 위협받고 있다. 신문과 방송의 겸용 허용과 종합편성PP 설립 이슈는 지상파 주니어의 탄생을 예고하는 것이어서 지상파는 눈에 불을 켜고 반대하고 있다.

 

이상의 모든 시나리오가 기존의 온라인과 방송의 비즈니스 지형을 바꾸어 놓을 수 있을까?

 

미디어 습관!  정보 탐색이나 엔테테인먼트 소비의 도구로서 인터넷과 방송은 유저의 소비 습관에 의존한다.  검색은 네이버, 뉴스는 MBC(드라마는 ***)라는 유저의 머리속의 인식을 바꾸어놓지 않으면 판도의 변화는 쉽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디어 소비에서 <습관>은 왜 중요한가?  소비 습관에 의존하는 관행은 미디어 신뢰도가 주는 심리적 안정감을 통해 유저가 탐색하는 정보에 대한 불안감이나 정확도를 감소시키려는 노력이다. 
1
위 사업자를 선택하고 이로 인해 생성되는 정보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가짐으로써 투여하는 시간 대비 경제적 정보 생산 결과에 대한 안심감을 가지려는 노력이다.

 

모든 검색 서비스에서 산출되는 검색의 결과값은 사실 대부분이 같다.  , 검색어와 일치하는 검색 정확도 (이는 검색 엔진의 특성에 기인한다), 검색 결과의 정렬 방식등이 조금씩 차이가 날 뿐이다.  이러한 습관에 의존도를 이용하기 위해 검색 사이트들은 검색 이외에도 다양한 엔테테인먼트 서비스등을 제공하여 포탈 역할을 자임했고 브라우저의 시작페이지를 선점하여 웹의 출발 지점을 만들기 위해 각축하고 있다.

 

방송은 선형적 미디어이다. , 방송 시간의 흐름대로 프로그램을 편성하여 컨텐츠를 송출한다.  8시 30 일일 드라마, 9 뉴스, 10 요일 드라마등 시청자의 머리속에는 선형적 질서가 자리잡혀 있다.  시청자들은 마치 일상적 하루 일과의 루틴한 계획서 처럼 시간대로 움직인다.  OCN, ChCGV등이 자체 제작 드라마 등으로 아무리 시청률을 올리려고 노력해도 지상파 방송 점유 시간을 빼앗기 어렵다.  정해진 시간대로 컨텐츠를 소비하는 이 흐름도 미디어 소비 습관에 대한 소외로부터 벗어나지 않으려는 시청자들의 안심 심리에 기인한다.

 

시작페이지를 빼앗고, 방송의 선형적 질서를 해체하려는 노력으로 비즈니스 지형의 역전은 어떻게 가능할까?

 

고전적 마케팅 이론인 <포지셔닝>은 이를 사람들 인식속의 사다리 상단에 위치하는 싸움이라고 평가한다. 인식의 사다리의 상단을 차지하기 위한 마케팅 전쟁은 주로 <범주>의 싸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들 머리속에 아예 다른 사다리, 즉 다른 범주를 만들어 인식의 이동을 주도해야한다
것이다. 온라인에서는 미국의 구글의 검색 시장 1위 등극, 한국에서는 OB와 하이트의 지위 변경이 적당한 사례이다.

 

사실 미디어는 개인적 소비 경향을 가져야 마땅하다. 
한국에서는 다소 집단적 소비 경향을 강하게 가지고 있다.  이러한 집단적 소비 경향이 범주의 싸움을 힘겹게 하고 있다.  엠파스의 열린검색, 다음의 다음미디어/블로그 검색등 다양한 범주 이동의 전쟁이 아직까지 분명한 결실을 보지 못하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필자도 최근 다음이나 구글 검색을 주로 사용함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시작페이지는 바꾸지 못하고 있다. 

날씨,스포츠 뉴스등 신변잡기식으로 하루에 몇번씩 클릭해보는 캐쥬얼한 정보 탐색을 위해 네이버를 아직까지 시작페이지로 하고 있다.  목적적 탐색을 위해서는 다음이나 구글을 직접 주소 입력을 통해 이동함에도 불구하고 결국 시작페이지를 눌러서 정보 휴식을 찾는 이 게으름은 무엇이란 말인가.

 

그러나 미디어 습관을 바꾸는 전쟁은 이미 시작되었다.  특히, 1위 회사들의 무사안일과 폐쇄성이 늘 이러한 싸움에 불을 붙여왔다.  지금 한국의 미디어 지형도 그러하다. 

네이버와 지상파들의 폐쇄성과 트렌드를 반영하지 못하는 단기 전술적 모양새는 후발 사업자들이 치고나갈 틈을 만들어 주고 있다.
 구글의 TNC 인수나 종합편성PP 허용 등 최근의 미디어 지형의 변화를 보면서 미디어 습관을 건 일대 결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감지한다.

그 변화의 주인은 누구일것인가? <>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트랙백  3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과거의 권위만을 내세우며 기존의 변화들을 수용하지 않으려 했던 지상파 방송세게 일침을 가하는 말이네요... 하지만 그런 지상파의 내부에서도 요즘은 제레미님의 말씀처럼 과거의 명성은 잊고 새로시작해야한다는 물결이 일고 있다고 하는걸 보면 앞으로 예상되는 판도가 어떻게 변할지 참 재밌기도 합니다.
secret

구글은 TV 광고 시장의 질서를 재편할만한 새로운 딜을 성공하였다.

NBC Universal
과 구글은 NBC가 소유한 케이블 채널(Sci Fi, Oxygen, MSNBC, CNBC, Sleuth, Chiller) Google TV Ads 솔루션을 이용한 광고를 제공하기로 제휴하였다.  ( 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글과 NBCU는 광고 수익을 분배할것이며 NBC는 구글의 <Adwords> 이용자의 데이터베이스를 얻을 것이며 구글의 TV Ads를 활용하여 지역 시장의 광고 인벤토리를 확장해 갈 수 있게 되었다.
 

 * 구글 TV Ads의 특징
 -
광고주가 구글의 광고 중개 시스템을 통해 광고 캠페인 계획에서 광고
   의 업로드 전송, 효과측정등을 one stop으로 실행
 -
영상 광고를 경매 형식으로 온라인 구입 가능
 - 광고 요금은 CPM기반(1천회 클릭당) 으로 계산

구글이 <Google TV Ads> 작년 발표한 후 얼마되지 않아 성사된 가장 큰 계약이다.  구글은 지금까지 미국의 위성 사업자인 에코스타, IPTV사업자인 Verizon과 유사 계약을 추진하였으나 미국의 메이저 케이블 채널과 계약을 추진키 위해 공을 들여왔다.


일부 전문가들은 구글의 광고 경매 판매방식이 TV광고의 가격을 하락시킬 수도 있으며 특히 광고 시장의 질 저하를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타내고 있다. 그러나 NBC는 구글의 광고가 새로운 광고주의 개발과 효율적인 협상에 의한 타겟팅 광고 도입이 가능할 것이라는 긍정적 평가를 하고 있다.

 

구글은 타겟팅 광고의 역량을 웹에서 거실로 이어가게 되었다. 

 

미국의 애널리스트들은 NBCU와 제휴는 구글이 TV셋톱박스로부터 데이터(이 데이터는 케이블과 위성사업자들이 직접 통제해왔음)를 얻고 직접 광고를 제공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는 점에서 구글의 승리라는 평가를 하고 있다.  

그러나 셋톱박스로부터 고객의 데이터를 가공하기 위해서는 케이블 Operator(SO)의 도움이 필요하다.  케이블 사업자들이 올해 추진한 카누 프로젝트는 바로 이러한 광고 데이터를 직접 통제하겠다는 선언이었기 때문에 구글과 컴캐스트, 타임워너케이블등 케이블 플랫폼간의 신경전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카누 프로젝트 관련 포스트 보기)

 

카누프로젝트의 핵심은 targeted AD를 위한 데이터 활용에 있으므로 구글과의 경쟁은 불보듯 뻔하다.  구글은 카누와의 제휴도 마다하지 않는다는 입장이겠지만 케이블 플랫폼은 전혀 제휴할 의사가 없다.  구글이 전체 온라인 광고 시장을 석권하기 시작하면서 케이블 플랫폼의 위기감은 팽배해져가고 있기 때문에 구글의 TV 진입을 그냥 놔둘리 없다. 게다가 마크로소프트는 Navic을 인수하여 케이블과의 협력을 지속 도모하고 있어서 견제세력 또한 만만치 않다. 

그러나 구글의 등장은 특히 로컬 광고와 전국 광고의 시너지 그리고 타켓팅 광고에 대한 기대등으로 광고 산업 측면에서는 환영할만한 호재이다.  

 

디지털TV 플랫폼의 등장으로 광고 산업은 본격적으로 유저의 데이터에 기반한 타겟팅 광고가 가능해졌고 구글의 TV 진입으로 TV와 온라인, 모바일간의 통합과 연계도 현실화될것으로 보인다.
("구글폰 안드로이드 TV까지 넘본다" 포스트 참조)

한국은 최근 방송법 개정 등 주유 현안 안에 민영미디어랩의 신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디지털 시대에 걸맞는 광고 시스템 및 광고 사업자 지형의 확대를 한국에서도 기대해 본다.


Google TV Ads 소개 영상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현재 미국에서는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에 광고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논의가 뜨겁게 전개되고있다. 특히 JOOST, HULU등 합법적 컨텐츠 및 Long-form 컨텐츠가 유통되면서 Pre-Roll AD, Overray 광고등 다양한 광고 사업이 실험되고 있다.  자연스럽게 기존 UGC 영상에 대한 광고 효과에 대한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인터넷 동영상에 관한 dreaming님의 포스트를 참고하세요.)


UGC(User Generated Contents - UCC
와는 구별되며 주로 기존 영상 컨텐츠의 재편집 수준)가 수익화하기 힘들다는 인식이 업계에 널리 퍼져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YOUTUBE, METACAFE등 미국의 대표적 UGC 사이트들은 UGC, UCC Short Form 컨텐츠에 대한 유저 이용빈도는 매우 높다.  그런데 유저들은 이러한 Short Form 컨텐츠에 광고가 붙어있는 것을 합리적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하였다.

오히려 프리미엄 온라인 비디오, Free TV 컨텐츠등에 광고를 제공하는 것은 수용가능하다는 유저의 반응이다.  아래 도표를 보면 광고가 제공되었을 때 유저의 수용 정도에 대한 결과를 볼 수 있다.  컨텐츠 길이가 길고 영화, TV드라마 등 Commercial 컨텐츠 일수록 광고의 수용도가 높은 것을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료 : Ipsop 리서치  

 

UGC의 광고 모델이 유효하지 못한 것에 대한 반증은 유투브의 광고 실적이다.  구글이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못미친 200million 수준이라고 한다. 구글은 유투브를 통해 영상광고와 display 광고를 팔기를 원했고 이것이 전통적인 TV,라디오 광고 시장을 무너뜨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나 아직도 전세계 광고시장의 10%만이 인터넷 몫에 불과하다.

2006 10 '유투브'를 인수한 구글은 2007 4월 온라인 광고 회사 '더블클릭'를 사들이면서 키워드 광고에 이어 디스플레이 광고까지 장악하고자 하였다.  2007 7월경에 유투브의 overay 광고를 출시한바 있다.

 

최근 미국의 The Diffusion Group UGC 영상이 전체 온라인 비디오 Steam에 절반에 가까우나 벌어드리는 수익은 전체 온라인 비디오 시장의 4%에 불과하다고 발표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표 : UGC Stream VS Revenue

 

이 발표에 의하면 전체 Stream 58% Professional Video가 전체 광고관련 수익의 96%를 차지하는것으로 나타났다.

조심스럽게 미국에서는 UGC의 퇴조를 점치고 있으며 점차 Professional Contents를 유통의 허브가 될것임을 시사하고 있다. 


한국은 아직 Long-form, full-length Profession 컨텐츠가 온라인에 합법적으로 유통되고 있지 않다.  지상파들의 동영상 서비스는 sharing이 불가능한 폐쇄성이 강한 영상 서비스로 유의미한 광고 사업으로 파이를 키우고 있지 못하다. 

HULU,
유투브의 컨텐츠 사업자와의 제휴를 통한 Long-form 컨텐츠 유통등이 다양화되면서 광고 모델도 점차 성숙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유투브의 경우 구글의 검색 광고 및 AD Sense 통합 광고 모델과 결합되어 다양성을 더욱 확대할 것이다.(그렇지 않으면 유투브의 미래는 없다)
 인터넷 동영상 광고의 이러한 진화가 네트워크 cost도 제대로 보전하지 못하는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의 새로운 길을 열어줄것인가?


한국에서도 Web 2.0 기반의 진정한 합법적 동영상 서비스 (Full Lengh TV Show)가 와야한다.
컨텐츠 오너들이여 TV에 갇혀있다고 해서 수익이 극대화되는것은 아니다.  온라인에서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고 이를 TV등 타 매체와 통합하려는 노력이 절실하다
.<>

-jeremy68

 
관련기사 :
WSJ :Google push to sell ads on youtube hits snags
Contentinople : User-Generated AD Angst
Contentinople : Viewer love short but no ad please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