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에 기고한 글을 2회에 걸쳐 포스팅 합니다)

인터넷과 PCTV로 이동중이다
. 
APPTV
와 유투브 결합, XBOX Netflix의 제휴, LG Blu-ray Player Netflix의 제휴 등 인터넷 동영상이 TV로 향하고 있다.  이러한 트렌드는 유투브, Netflix등 인터넷 동영상 플랫폼과 XBOX, PS3등 같은 복합 셋톱박스 , TIVO, APPLE TV와 같은 Dummy 셋톱박스(Alternative 셋톱박스로 부르기도 한다)

그리고 디지털케이블, IPTV와 같은 방송형 셋톱박스와 가전사등이 각기 자신의 영역을 지키기 위한 합종연횡이 요동치고 있다.  이러한 트렌드를 분야별로 조명하여 TV 관점에서 2회에 걸쳐 이를 분석해보기로 한다.

 

PC-To-TV는 개인이 PC에 존재하는 영상이나 미디어 파일을 TV로 옮기려는 시도이다. 마이크로소프트의 Media Center가 좋은 예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PC의 소프트웨어 관점에서 접근했다면 구글의 움직임은 진일보한 접근이다.  


관련 포스트 보기 : Web TV가 Webertainment를 대체할 수 있을 것인가?

최근 구글은 "Google Media Server" 발표하였다.
이 기술은 PC내의 동영상과 사진, 유투브의 공유 컨텐츠를 UPnP(Universal Plug n Play) 지원 디바이스를 경유해 TV에서 스트리밍으로 시청할 수 있게 해주는 시스템이다.  
구글은 미디어소스를 오픈하고 구글의 API를 지원하는 단말기를 PC와 접속하여 컨텐츠를 공유할 수 있는 것인데 삼성전자등 TV 제조업체와의 제휴로 시장을 확장하고 있다.


또 하나의 흐름은 PC 제조사의 움직임이다. 최근 HP HD터치스크린이 탑재된 All-In-One PC를 출시하여 TV 없이도 PC단말로 TV를 대체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Dell 8 7일 초소형 디자인과 절전 기능이 특화된 친환경적인 미니 데스크톱 PC인 스튜디오 하이브리드(studio Hybrid)499불에 출시했는데 이 PCHD TV와 연결하는 HDMI 포트가 탑재되어있고 Blu-ray drive는 옵션으로 제공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 Dell Hybrid PC


구글은 가정내 영상 소비의 최적 단말은 TV가 될것이며 구글의 OPEN API를 수용하는 어떤 단말도 PC를 통해 TV로 소비시키려는 전략이다.  이렇게 흐르는 가치사슬 안에서 AD Sense의 통합 광고 시스템을 통해 광고사업의 수익력을 기대하고 있다.

 

Dell PC 본체에 디자인을 도입하고 HD TV와 연결하여 한 이유는 PC 자체가 동영상 시청을 위한 디지털 허브가 될 것을 기대하는 승부수이다.  즉 가족 공용 서버로서의 PC(데스크톱)와 개인형 PC(주로 노트북) PC 시장의 새로운 수요를 기대하고 있는 것이다.


PC
TV의 결합은 개인형 미디어 파일만으로는 영상 소비에 한계가 있다.  따라서 향후 컨텐츠를 수혈받기 위한 다양한 제휴로 거실을 공략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Amazon의 온라인 스트리밍 사업과 Sony BraviaTV 제휴가 이러한 흐름의 반증이다. <끝>
-jeremy68

2편 : Internet Video가 TV속으로!  이어집니다.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스티브 잡스가 Apple TV를 거실의 “digital hub” 가 되기를 원한다면 심각하게 변화가 필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련기사 보기


이미 거실의 Internet-connected 혁명은 시작 되었고 시장은 대단히 경쟁이 치열한 상태이다.

7월 말 LG Netflix 와 제휴하여 인터넷 스트리밍이 가능한 Blu-ray player를 출시한다고 발표하였다. 
관련 포스트 보기 (LG Netflix 제휴)
Dell
은 매우 디자인이 훌륭한 미니 컴퓨터를 499불에 출시하는데 HD TV와 연결하는 HDMI 포트가 탑재되어있고 Blu-ray drive는 옵션으로 제공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 7월말에 발표된 Dell Hybrid Mini PC

Apple TV
2007년 봄 이후 260만대를 판매했고 iTunes 영화나 유투브 영상을 볼 수 있다고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  어떤 변화가 필요한가?

 

먼저, Apple TV가 더욱 Web 기능을 부가해야한다. 

Apple이 제공하는 미디어에 익숙한 유저들을 더욱 묶어내야하는데 Apple TV는 다소 제한적이었다. Safari browser Apple TV에 적용하여 훌루닷컴, MSB TV, NBC, FOX등이 제공하는 영상을 볼 수 있는 모든 플러그인을 가동하여야 한다.

이론적으로는 Apple iTunes의 경쟁자인 Netfli Amazon (Amazon 영화 서비스) AppleTV로 볼 수 있어야 한다.  물론 그들은 이미 Browser 기반의 영상 서비스가 가능한 셋탑박스를 출시했다.  그러나 유저가 사용하지 않는 플랫폼을 가지고 있는 것보다 Apple TV 안에서 이들과 경쟁하는 편이 좋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번째로, Blu-ray drive를 옵션으로 제공하라.

Apple TV가 올해 1 Update를 했을때 이미 차세대 disk format 전쟁은 끝났다.  그러나 향후 5년 이내에 DVD 포맷이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다. Apple TV가 옵션으로 Blu-ray를 제공하여 거실에서 DVD Player를 대체해나가야 한다.  iTunes를 통해 영화를 시청하는 digital delivery만으로는 부족하다.  HD TV는 아직 부족하며 Apple은 케이블, 위성 셋톱박스등과도 경쟁해야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Blu-ray 옵션이 필요하다)

 

Apple TV는 많은 서비스가 필요하지는 않다.  Apple TV full 스펙의 PC가 될 필요는 없다.  그것은 단지 TV 시청 경험을 다양하게 하고, 많은 Video 소스들을 가능한 한 많이 담아낼 수 있는 기능이 있으면 된다.  Steve! 당신 생각은 무엇이요?

-이상 컬럼 인용

 

[Review] 

 

흥미로운 분석이다. 최근 미국에서는 가전사(LG,Tivo), 게임회사(XOBX, PS3) 인터넷 서비스(Netflix,Amazon)간의 제휴가 활발하다. Apple Apple TV라는 Brand 셋톱박스를 출시하여 이들보다 보다 거실의 TV를 장악하기 위해 시장에 뛰어들었다.  그러나 iTunes라는 다소 제한된 플랫폼의 거실 이동이라는 서비스 컨셉으로는 현재의 경쟁을 이길 수 없다는 전문가의 평가이다.


무엇보다 플랫폼의 개방성을 강조하고 있다.  iPhone의 개방 정책을 Apple TV에 적용하여 Web의 누구와도 손을 잡으라는 충고이며 Blu-ray를 탑재하여 케이블, 위성 사업자등과도 경쟁하기 위한 최소한의 고화질 전쟁에 교두보를 확보하라는 지적인 것이다.
 


미국의 이러한 움직임은 TV를 둘러싼 다양한 플레이어간의 각축의 전형이다.  Live TV를 중심으로 하는 고전적인 방송 플랫폼(케이블,위성,IPTV)과 가전, PC제조사,인터넷 Video 제공사간의 연합군의 싸움이 앞으로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여기에 구글등이 PC와의 제휴를 통해 TV로 진입해 오면 비즈니스 모델등도 다양해져 전체적인 산업의 파이가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한국과는 달리 셋톱박스등이 가전으로 인식되어 소매점에서 판매(Apple TV, TIVO등이 대표적) 되고 Tru2way기술로 케이블회사들도 가전제품에 셋톱박스 기능을 포팅하여 이를 직접 유통하기 시작하면 TV 시장의 주도권 싸움은 점입가경이 될 것이다.

 

한국 시장은 플랫폼 개방성이 미국에 비해 훨씬 낙후하다.  케이블,IPTV등 Closed 한 플랫폼 경쟁이 치열한 마당에 Apple TV와 같은 모델은 발을 붙이지 못하고 있다.  과거 의욕적으로 출범했던 삼성전자와 SK텔레콤의 제휴 사업인 365c는 실체도 없이 시장에서 사라져가고 있다.
유저에게 다양한 경험을 선사함으로써 전체 시장의 파이를 키워나가는 지혜로운 경쟁이 필요한 때이다
. <>

-Reviewd by jeremy68

* 한국 시장의 향후 과제는 추후에 고민해보기로 하자.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트랙백  2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