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최대 위성 방송 사업자인 BSKYB는 전세계 위성 방송의 벤치마킹의 메카이다.  유료 방송 사업자로 가장 많은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전세계적으로 디지털 양방향 서비스의 시초가 되기도 하였다.  (한국의 위성방송인 SKYLIFE BSKYB를 밀도 있게 벤치마킹하여 탄생한 이웃 사촌 격이다)

 

BSKYB는 최근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인 <SKY PLAYER>를 오픈하였다.  전세계적으로 훌루의 열풍이 불고 있는 이때 영국의 최대 유료 방송 사업자는 다소 다른 사업 모델을 들고 나왔다.

미국에 훌루가 있다면 영국에는 BBC iPlayer 가 있다. 

2008/11/14 - [해외 동영상 HOT Trend] - 영국 BBC 의 성공비결!

BBC iPlayer 7일간의 콘텐츠를 PC, Wii, 아이폰 등 멀티 단말기에 다운로드하는 서비스이다.  공영방송인 BBC의 서비스로 무료로 제공되는 iPlayer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영국 인터넷 사용 트래픽의 20%를 올림픽에 기록했을 정도이다.

유료방송인 BSKYB는 자사가 제공중인 콘텐츠 중에서 Disney, MTV등 프리미엄 채널 (영화,드라마 등) 과 스포츠 채널등을 온라인에 제공하되 무료가 아닌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1개월에 15파운드, 스카이 스포츠가 포함된 가격은 월 34파운드이다.  (BSKYB는 영국의 프리미어 리그 등 핵심 스포츠 콘텐츠로 유료 방송을 확산시킨 바 있다)

 

기존 SKY 고객 중 멀티룸 패키지 (여러 방에서 SKY를 이용하는 고객) 이용자와 SKY가 제공하는 인터넷 ISP 최고가 패키지 이용자에게는 무료로 제공한다.  SKY Player는 실시간 생방송과 VOD 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한다.

SKY Player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제공하는 Silverlight 기반하에 제공된다. 

 

BBC iPlayer P2P 기술과 Widows Media DRM 기반에 제작되었고 최근 BBC Adobe Air 기반의 새로운 플레이어를 준비하고 있다.  실버라이트와 Adobe의 인터넷 동영상 전쟁의 결과도 귀추가 주목되는 대목이다.

 

영국의 또하나의 멀티 채널 사업자인 ITV도 최근 유사한 온라인 서비스인 <ITV Player>를 오픈하였다.  이 서비스 역시 실버라이트 기반하에 제작되었는데 광고 시청 모델로 무료로 제공된다.

 

SKY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는 기존 SKY 고객을 대상으로하는 부가 서비스로 시작하는것으로 보인다.  서비스의 이용 행태를 테스트하면서 독자적인 온라인 서비스로 확장할것이다.

SKY의 온라인 서비스는 <유료>라는 측면에서 유료방송 사업자에게는 주목되는 부분이다.

콘텐츠의 유료 과금이 일반화된 영국에서 유료 온라인 서비스가 사업성을 보여줄지, 이러한 유료 서비스가 광고 기반의 무료 서비스와 비교하여 수익성의 더 큰 곡선을 그려나갈지가 궁금하다.

 

콘텐츠도 중요한 변수다.  BBC iPlayer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비해 상업성과 오락성이 강한 SKY의 콘텐츠가 성공을 위한 충분 조건이 될것이며 콘텐츠의 화질도 유료 과금의 심리적 거부감을 없앨 것이다.

 

전세계적으로 제공되는 유료 방송 플랫폼 사업자와 채널 사업자들의 유,무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는 이제 대세이다.  한국에도 CJ가 제공(현재 베타서비스) 중인 <HelloTVi.com> 가 있다.  유료방송 플랫폼으로서는 최초의 시도이다.  기존 케이블 가입자를 대상으로 베타서비스 중이며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TV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의 컨버전스가 동영상 시청 유저들의 행태를 어떻게 바꾸어나갈지 세밀하게 지켜보자.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미국에 훌루가 있다면 영국에는 BBC iPlayer가 있다.


iPlayer BBC에서 방송이 완료된 7일간의 콘텐츠를 모아 다운로드, 스트리밍으로 인터넷 및 게임콘솔(Wii, PS3) 등을 통해 시청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2007 7월에 런칭을 했으니 이제 1년이 훌쩍 넘었다.  개념을 설명하고 보니 1년전 보다 훨씬 이해가 빠르다.  당시만 해도 유사한 서비스로는 JOOST가 유일했으나 1년 동안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가 줄줄이 런칭된 탓이다.

 

미국의 훌루와 BBC iPlayer  TV에 근거지를 두고 있는 방송 사업자(그것도 지상파)가 컨텐츠를 들고 온라인과 모바일등 타 매체를 적극 공략하고 있다는데 공통점이 있다.

 

                                 iPlayer가 닌텐도 Wii에서 플레이되는 화면

차이점은 BBC는 국민의 수신료를 기반으로 서비스를 하는 공영방송(한국의 KBS)이 제공하는 서비스로 무료(commercial free)인 반면 훌루는 광고 모델이라는 점에서 다르다.

콘텐츠 측면에서 보자면 훌루는 방송 후, 최근에는 방송 시작 이전에도 콘텐츠를 제공하는 반면 iPlayer BBC 방영 후 7일치를 제공한다.

 

하지만 최근 발표에 의하면 런칭 이후 총 2 5천편의 동영상을 시청했으며 평균 2,022분을 소비했다고 한다.  유저의 92%는 다운로드 보다 스트리밍을 주로 이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번 올림픽 기간에는 iPlayer가 전체 영국 인터넷 트래픽의 20%를 차지했다고 하니 어마어마한 이용율이 아닐 수 없다.  영국의 통신회사들은 iPlayer 이용율이 너무 높아 트래픽을 제한하겠다는 엄포를 놓고 있을 정도이다. (자료 참고)

 

1년동안 BBC는 인터넷 버전 뿐만 아니라 게임콘솔인 Wii PS3 iPlayer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어서 아이폰에도 베타테스트 후 상용 버전을 오픈하였다.  영국 내 케이블 회사(Virgin) 셋톱박스에도 iPlayer를 제공하고 있다.  멀티 플랫폼에 iPlayer를 배포하여 BBC의 접점을 확장시키려는 전략이며 특히 저연령층의 선호 매체에 집중 공략하였다.  올해말에는 어린이 버전을 따로 출시한다고 하니 BBC의 과감한 투자는 미래 유저를 선점하겠다는 야욕임에 틀림 없다.

 

iPlayerFlash 기반으로 제작되었으며 2008년 중반에는 DRM을 과감히 걷어내어 스트리밍 속도나 안정성등을 더욱 높일 수 있었다.  HD 고화질(H.264) 제공은 물론이다.

 

JOOST iPlayer와 유사한 방식의 다운로드형 어플리케이션을 제공하다가 최근 전격적으로 훌루 방식(웹 임베드 방식) 을 바꾸었다. 
2008/09/09 - [해외 방송/통신/인터넷동영상 HOT Trend] - Joost 기존 어플 버리고 브라우저 기반 탈바꿈!

그렇다면 iPlayer가 훌루 보다 다소 사용성이 다소 떨어짐에도 불구하고 인기가 떨어지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선 닥터후 등 영국내 인기 콘텐츠의 안정적 제공에 그 이유가 있다.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가 필요하지만 콘텐츠가 우수하다면 유저는 기꺼이 움직일 수 있다. 

 

iPlayer는 런칭 다시부터 인터넷 뿐 아니라 게임콘솔, 모바일등으로 배포하기 위해 UX를 단순화시키고 기반 기술을 최적화하였다.  최근 Mac PC에도 iPlayer 이용이 가능하다고 발표하였고 인터넷TV 서비스로 확장하기 위해 개방형 표준 플랫폼으로 변신하기 위한 일명 Canvas 프로젝트를 출범 시켰다.  이러한 빠른 기술 대응이 두번째 성공 이유이다.    이점에서는 훌루보다 한수 위다.

 

사실 이러한 과감한 투자는 안정적인 수신료 재원을 근간으로 하는 영국 공영방송의 구조적 특성도 한몫한다고 볼 수 있다.  우리나라와 비교해보라.. 부러울 따름이다.

 

                                              iPlayer 아이폰 버전

JOOST
의 사례에서 보듯 iPlayer와 같은 서비스의 가장 큰 문제는 다소 폐쇄적인 어플리케이션 이라는 점에 있다.  개방과 공유의 측면에서는 다소 무겁고 적용이 느리다.

BBC도 이를 알고 있는 듯 최근에 차기 버전으로 채팅, 공유등 소셜 네트워킹 기능을 심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한다.  아울러 영국 이외 나라에서도 시청이 가능한 인터내셔녈 버전도 준비중이라니 한국에서도 이용이 가능할지 모르겠다.

 

iPlayer의 성공은 콘텐츠와 적극적인 배포! 2가지에서 찾을 수 있다. 여기에 소셜 네트워킹이라는 연결성의 날개를 달면 소통의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이다.

 

이들의 변신의 속도에서 TV의 미래와 융합을 본다.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멀티미디어 어플리케이션을 둘러싼 실버라이트와 Flash의 웹 플랫폼 전쟁은 후발 플랫폼인 실버라이트의 공격적인 전략에 의해 재미있게 전개되고 있다.

 

이번 올림픽에서 NBC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실버라이트를 웹어플리케이션으로 채택하였다. 

결과는 어떠한가?

NBC 온라인 사이트 방문자가 4천만명이며 이중 절반이 실버라이트가 설치되지 않은 유저였다고 한다. (2천만명 대부분이 실버라이트를 인스톨했는지는 명확치 않으나 마이크로소프트 입장에서는 대단한 약진이라는 평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NBC는 원래 Adobe하고도 Flash 소프트웨어 사용에 대해서도 딜을 하고 있었다. 마이크로스프트와 NBC의 계약 관계는 밝혀지지는 않았으나 마이크로소프트가 NBC에 큰 액수를 준것으로 보이며 대신 광고 수익을 쉐어하는 방식의 딜을 하였다. 

 

최근 마이크로소프트는 미국 인터넷TV Service Provider MOVE NETWORKS에 전략적 투자를 감행하였다.  MOVE NETWORK는 최근 컴캐스트와 시스코등이 투자하고 미국 내 온라인 동영상사이트들의 서비스 및 솔루션 제공사로 뜨고 있는 회사이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는 미국 민주당 선거 홈페이지의 동영상 플랫폼의 제공 솔루션으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미국을 제외한 나라에서 보면 여전히 어도비가 강세이다. BBC CCTV에서는 Adobe의 승리이다.  BBC 4천만, CCTV 1천만 (10일동안) View를 달성하였다. 

 

특히 동영상 기반의 서비스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는 실버라이트의 공세는 앞으로 어떻게 될것인가?


한국에는 KBS,SBS,OBS등 방송국 계열의 영상 서비스와 CJ HelloTV가 베타테스트 중인 HelloTVi.com 등에도 제공중이다. 

한국 개발자들의 평가로는 실버라이트는 Rich한 시청환경 예를 들어 동시시청등을 구현하는데 최적이나 여타의 시스템과의 연동이 다소 불안정하다는 평가이다. 

 

실버라이트가 사업자들에 동영상 미디어로 각광을 받는 이유중 하나는 WINDOW .NET Frame 기반하에서 향후 모바일, TV등과 연동이 가능하다는 확장성에 대한 기대때문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사업자들을 순회하며 적극 홍보하는 내용이기도 하다.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는 실버라이트를 이용한 광고모델 등 다양한 사업모델 발굴에도 협업의지를 보이고 있다.

 

어도비의 플래시나 플렉스등은 PC에서만 가능했던 화려한 기술을 웹으로 옮겨 구현하도록 하면서 인터넷미디어 시장의 핵심기술이 되었다조사기관의 분석에 의하면 전세계 top 1천개 회사의 90% RIA 기반의 Flash로 제작되었다고 한다.

 

RIA기반의 기술 경쟁이 볼만하다. Adobe의 독주보다는 이러한 경쟁이 미디어 서비스의 발전을 꾀하는데 도움이 된다면 선의의 경쟁이라고 여겨진다. 넷스케이브 인터넷 브라우저 시장의 장악에 대한 마이크로소프트의 익스플로러 반격과 같은 형국이다.  그러나 어도비의 아성은 무시할 수 없는 존재이며 최근 AIR 기술로 다시한번 반격을 준비중이다.

 

물론 가장 중요한 것은 유저의 선택이다.  유저가 브라우저에 실버라이트를 설치해야하는 번거로움을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가 관건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글로벌한 이벤트(올림픽, 미국 선거등)와 적극 결합하려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래시나 실버라이트의 맞대결에서 누가 승리할지는 중요치 않다.  아울러 마이크로소프트트의 승리로 이익추구의 수단으로 변모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개발자들은 우려하고 있다.

 

향후 두 진영의 경쟁과 서비스의 업그레이드를 통해 새롭게 만들어질 온라인 미디어 전쟁을 유심히 지켜보자. <>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5개가 달렸습니다.
  1. 안녕하세요, 자주 들르면서 읽기만 하다가 처음 답글 드리는 것 같습니다.
    MS에서는 MS Update내에 이미 Silverlight를 옵션형태로 넣고 있지요. 조만간 Silverlight 2.0 정식버전이 출시되면 MS Update에서도 필수 업데이트로 넣지 않을까요? 물론 또다시 끼워팔기 논란이 발생할 수도 있겠습니다만. 만약 이렇게 된다면 Silverlight ActiveX 설치의 번거로움은 없어질지도 모르겠습니다.
  2. 네.. 다들 그렇게 예상을 하더군요.. 2.0은 H.264도 지원한다하여 화질 업그레이드도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무엇을 해도, 끼워팔기, 독점 논쟁에선 벗어날 수 없나봅니다. 한국에서는 특히 개발자들간에 매우 시니컬한 반응이 많더군요.. 저같은 기획자들이 객관적으로 실버라이트를 평가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좋곘어요..^^ 무엇을 선택해서 온라인미디어를 구축해야할지?? 자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3. 이번에 KBS도 실버라이트를 채택했던데,결과가 어떻게 나왔을지 모르겠네요.
    저 나름대로는 상당히 만족하면서 봤는데 말이죠^^
  4. 아.. 그러게요.. KBS등 국내 실버라이트 적용 사례에 대한 결과가 좀 나왔으면 좋곘네요..^^
  5. 이미 누구실지 아실 것 같구요...위에 덧글에서 궁금해 하시는 것에 대한 짧은 답을 달아봅니다.
    이번 KBS 올림픽 서비스를 통해서 KBS 자체적으로도 너무도 경이적인 기록이 나온것에 대해서 엄청난 만족과 함께 향후 WBC에도 역시 Silverlight 기반의 서비스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생방송 서비스가 주 서비스인 올림픽에서 동시접속자 25만명에 동시 bandwidth 사용량이 72.7Gbps 까지 기록했으니까요...

    정말 고무적인 결과입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