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tv'에 해당하는 글 1건


CES는 매년 초 라스베가스에서 열린다.  15년 이상 라스베가스와 계약을 했다고 하니 앞으로도 오랫동안 그곳에서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그 해의 전자기기 및 IT 트렌드를 한눈에 볼 수 있어서 기획자, 개발자등 IT 비즈니스 관련자들의 주목을 받는 행사이다.

최근 몇년간 회사 동료들의 출장 후기와 발빠르게 전달되는 블로거들의 뉴스에 힘입어 트렌드를 추적하던 필자는 올해 직접 CES 관람을 위해 잠시 후 출장길에 오른다.
(극도의 긴축 상황에서 출발하는 출장이라 몸과 마음이 무겁다.)

2008년 CES는 융합의 장이었다.  사실 컨버전스의 트렌드는 그 이전부터 시작되었으나 2008년 CES에서는 다양한 전자제품과 솔루션들이 쏟아졌다.

유투브TV와 같은 콘텐츠와 TV의 융합도 눈에 띄었고 무선 네트워크와 접속되는 가전 제품들이 가전 제품간의 연결(Connected Home)성을 강조하면서 홈네트워킹의 진보를 선보여왔다.
그린 소모 및 발열을 최소하려는 그린 테크롤로지가 채택된 제품이 출시되었는데 LED등 기존 전기소모량이 많다는 비판을 받아왔던 분야에 적용되었다.
필자가 몸담고 있는 방송 업계에서는 미국 최대 케이블회사인 컴캐스트가 발표한 Tru2way가 주목받는 플랫폼으로 소개되었다.  셋톱박스 없이도 TV와 PC에서 케이블 TV를 시청할 수 있고 양방향 서비스가 제공되는 이 플랫폼은 케이블 플랫폼의 기술 우위성을 알리는데 큰 역할을 하였다.

2009년 CES의 트렌드는 무엇일까?
전세계 경제 위기를 맞이하여 미국을 중심으로 전자기기의 매출이 급감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열리는 CES는 친환경TV가 여전히 이슈가 될 전망이다.
소니 등은 27인치 OLED TV를 전면에 내세운다고 한다.   LG는 세계 최소 두께를 실현한 LED-lIT LCD TV를 출시하여 작년 중반기 독일에서 선보인 소니의 초박빙 두께의 TV에 도전할 예정이다.
또한 full HD급인 1080p 영상을 전송할 수 있는 무선 HDMI 기술이 완성품으로 출품될 예정이다.  블루레이플레이어는 기준 DVD플레이어 수준으로 가격을 낮추어 출시될 예정인데 무려 100불 수준까지 낙하가 예상된다. 

08년 TV와 앙뱡향 서비스의 화두이기도 했던 TV위젯은 삼성전자에서도 위젯TV가 출시될 예정이고 인텔의 가일층 진보된 위젯 기술을 선보인다고 한다.
2008/08/21 [VOD 및 양방향 서비스] - 야후-TV 위젯 런칭! TV의 개인화에 불을 붙일것인가?

모바일 분야에서는 구글의 안드로이드가 탑재된 다수의 스마트폰이 공개된다.  이외에도 다양한 스마트폰과 이에 걸맞는 어플리케이션이 쏟아져 2009년 스마트폰 대격돌에 앞서 그 트렌드를 엿볼 수 있을것으로 보인다.

08년 PC업계의 핫 이슈였던 넷북은 이번 CES에서 더욱 다채로운 제품이 쏟아질것으로 보이는데 대만의 아수스는 200달러 대의 넷북을 전시한다는 희소식을 전하고 있다.
2009/01/05 - [해외 동영상 HOT Trend] - 넷북 트렌드의 혁명과 종말, 스마트폰

작년 공개된 Tru2way 솔루션이 탑재된 TV도 실제 공개되어 컴캐스트의 공언과 1년간의 기술 투자가 얼마나 결실을 이루었는지 알 수 있는 계기가 되는것도 흥미로운 사실이다.
2008/07/29 - [TV 2.0 & 미디어2.0] - Tru2way 기술이 디지털케이블의 미래를 열것인가?

CES는 전시회 이외에도 매시간 컨퍼런스가 개최된다.   컨퍼런스에서는 전자 제품 전시의 트렌드를 심층적으로 분석하는 토론회등이 열리는데 TV,인터넷, 모바일, 게임 등 이종 플랫폼간의 연계(크로스 플랫폼)와 전망이 열띤 공방을 주고받을 것이다.

이외에도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7 베타 공개, 게임 콘솔 등 다양한 분야를 볼 수 있는데 특히 중소형 회사들의 아이디어성 제품들이 눈여겨 보아야할 대목이기도 하다. 
사실 CES의 참관이 주는 의미는 지금과 같은 경제 위기 상황에서는 신사업 분야에 대한 발굴이 중요한 미션일 것이다. 

가전과 IT는 위기상황에서 고급화와 저가 시장이 양극화되고 있다.  고급화의 트렌드는 화려함과 기술투자가 선행된 준비된 트렌드인 반면 저가 시장이나 틈새 시장을 노리는 제품들은 고객의 숨은 니즈는 찾는 피땀 어린 개발자, 기획자들의 노력이 배어있다.
숨은 진주를 찾아 이를 씨앗으로 새로운 사업의 기회를 고민해보고 싶은 것이 필자의 작은 욕심이다. 

틈 나는대로 현장의 소식을 블로그를 통해 전하려 노력하겠으나 게으름과 호텔의 인터넷 환경이 열악할 경우 CES를 다녀온 뒤 차곡차곡 정리해보아야 겠다.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