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란'에 해당하는 글 1건

야구 금메달 획득! 대한민국의 쾌거..  감격! 또 감격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야구 결승전 시청율은 장미란 역도 금메달 시청율 59.3%를 넘어셨다. 

지상파 3사는 올림픽 중계의 이익을 최대한 맛보고 있다.   이는 어쩔 수 없는 미디어 생태계의 본능이다.

자료를 찾던 중 2006년 도하아시안게임의 기사를 보았다.    베이징 올림픽과는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 보자.

6일 밤 8시 여자역도의 장미란이 중국의 무솽솽과 숨막히는 ‘바벨 대결’을 벌였다. 하지만 그 시각 국내 지상파 방송 3사는 드라마나 뉴스를 내보냈다. 탁구 남자단식 유승민과 왕하오(중국)의 라이벌 대결도, 금메달을 따면 3관왕이 되는 수영 박태환의 남자자유형 100m 결승도 텔레비전에는 나오지 않았다... 중략 ...
이유는 간단하다. 돈 때문이다. 한 방송사 관계자는 “초저녁 황금시간대에 스포츠중계보다 드라마 시청율이 훨씬 높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006년 12월 7일자 한겨례 신문 기사)

이번 올림픽은 한국과 중국의 시차 상 거의 동시에 이루어 지므로 지상파 입장에서는 광고 수익의 이윤을 극대화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일 것이다.
미국의 NBC가 광고 수익의 하락을 우려하여 이번 올림픽 개막식을 12시간 늑장 중계를 하였다고 하니 한국의 지상파는 얼마나 행복한 순간이었겠는가?
(NBC 늑장중계 관련 포스트 보기)

덕분에 신문, 온라인, 케이블방송등 다른 미디어는 지상파를 제외하고는 방문율, 열독율, 이용율의 기근에 시달리고 있다.  특히, 케이블 방송들은 올림픽 영상 조차도 마음대로 쓸 수 없으니 올림픽이 끝나길 바랄 수 밖에..   신문은 이를 시샘이라도 하듯 지상파 꼬투리 잡기에 연일 난리다. 

이번 올림픽에선 수많은 스타들이 탄생했다.  박태환, 이용대, 사재혁 등등 연예인 뺨치는 이들의 행보에 올림픽 이후에도 미디어들은 한동안 몸살은 앓을 것이다.

특히, 지상파들은 이들을 초대하여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을 도배하기 위해 벌써부터 섭외에 난리가 났다. 
드라마, 연예오락 프로그램이 최하위로 밀려나버린 MBC는 무한도전의 부활을 위해 이들의 초대에 모든 역량을 쏟을 것이 분명하다.

케이블 방송 이나 신문들도 예외는 아닐것이다.  올림픽 이후 올림픽 스타의 뒷 이야기, 연예인과의 맞장쇼, 스타 가족들의 휴먼 버라이어티, 스타 비교쇼 등등 자극적인 초대는 시청율과 열독율을 향해 달려갈 것이 뻔하다.

차라리 요즘은 블로거들이 오히려 올림픽의 다양한 여론을 만드는데 더 큰 힘을 발휘한다.
실시간으로 중국의 다양한 경기 후 후일담, 한일 야구전 이후 일본 여론의 반응의 신속한 보도등이 기성 미디어들보다 빠르고 풍부하게 전달된다.

이렇듯 미디어는 자본의 이익을 위해 자극적 컨텐츠에 올인하고 블로거들이 양산하는 롱테일 컨텐츠가 다양함을 더해가고 있다.

지상파가 유료방송 채널과 무엇이 틀리단말인가? 4년 후 런던 올림픽은 시차가 완전히 뒤바뀐다.  아마도 지상파는 4년 후 시청자의 권익을 빌미로 드라마에 올인할 것이다.  

미디어들은 컨텐츠의 다양성과 진정한 시청자의 권익은 무엇인지 다시한번 진지하게 고민해야한다.<끝>
-jeremy68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3개가 달렸습니다.
  1. KBS 1TV에서 시상식 방송한 것 같습니다.
  2. 경기도 보여줬어요
  3. KBS에서 했나요. MBC만 보아서요..;; 수정하였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