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모바일 시대가 도래한지 3년이 지나가고 있다.  스마트 기기로 소비하는 콘텐츠로 동영상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KISDI의 조사 결과로는 태블릿의 경우 동영상이 1위 장르가 되고 있는 정도이다.

 

이용하는 동영상 콘텐츠로 UCC에 이어 영화,  방송프로그램, 어학 강의 순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 데이터를 재해석 하는 전문가 블로거 모비즌은 특정 UCC서비스 이용이 아니라 SNS , 포탈 탑 화면의 링크를 통해  UCC가 소비되고 있을 것으로 분석한다.  아울러 글로벌 트렌드로 스마트모바일 트래픽의 24%, 동영상 트래픽의 62%가 유투브라는 점을 언급한다.

 


KISDI
의 자료들은 스마트 모바일의 동영상 이용 실태를 정확히 반영하고 있는 것일까?

 

최근 필자가 속한 조직에서 비공개로 고객 리서치를 통해 스마트모바일의 동영상 이용 행태에 대해 분석해보았다.  (기업 내부의 자료 이므로 항목과 수치를 명확히 밝히기는 어렵다) 

방송을 놓쳤을때 이를 다시보기 위해 TV가 아닌 N-Screen 기기(PC, 스마트폰, 태블릿) 로 다운로드 또는 스트리밍 방식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빈도가 64% 이상 임을 알 수 있었다.   스마트모바일의 증가하는 동영상 소비 흐름과 동일한 트렌드 분석이다. 

 

그런데 KIDSI의 분석에는 명확히 잡히지 않는 흐름이 있다.  바로 파일공유 서비스(웹하드, P2P 등 다양한 명칭으로 불리우는 서비스) 의 존재이다.

 

고객 리서치 결과에서 N-Screen 으로 이용하는  VOD 이용경험으로 티빙, 호핀, TV, T- Store , 각종 방송 모바일 앱 등 합법적인 서비스 보다 파일공유류의 서비스가 더 높은 비율(중복 포함 80% 이상)  을 보이고 있다.

 

그런데 이 흐름이 포함되지 않으면 스마트모바일 시대의 동영상 트래픽 증가가 마치 콘텐츠 산업에 긍정적 신호로 해석될 수 있다.

 

기존의 PC 기반 파일공유 서비스들은 모바일 웹으로 확장하고 있고 무한 정액제 요금을 내고 스트리밍 방식으로 무한대로 영상 이용을 호객하고 있다.

 

파일공유 사이트의 핵심 이용 콘텐츠가 무엇일까?  1위는 성인(포르노를 포함한) 장르이고 그 다음으로는 방송 프로그램과 영화, 외국 드라마등이다.

 

스마트폰에서는 UCC 와 같은 짧은 길이의 영상이 메인 포맷인것 같지만 불법 서비스를 감안되면 스마트폰의 영상 소비가 다르게 해석될 수도 있다.   

 

파일공유 사이트는 콘텐츠 지불 가격 구조를 왜곡한다.  이번 리서치에서 이용자들이 파일공유 사이트를 통해 이용경험 이후에는 콘텐츠 인지 가격과 지불 의향 가격간에 큰 간극이 발생함을 발견하였다.  영화나 드라마는 700원 이하 로 실제 영화 VOD 가격인 3천원 수준 보다 매우 낮게 평가하고 있다.  그러나 성인 콘텐츠 만큼은 그 간극이 좁다.  1천원 수준으로 후한 평가를 한다는 점이 특이하다.

 

이용자들은 파일공유 서비스들의 이용 이후 합법적 서비스의 정당한 가격 질서를 외면하게 된다.   아울러 스마트폰에서 무료 콘텐츠 앱들을 주력으로 이용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용자들이 파일 공유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콘텐츠 업데이트 속도를 1위로 꼽는다.  방송 프로그램의 경우 방송 직후 5분 이내에 업로드 된다.  콘텐츠 제공자와의 합의에 의해 업로드된다면 3시간-5시간이 소요되지만 불법적 방식으로 제공되는 파일공유 사이트들의 업데이트 속도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PC 단말을 주력으로 하던 웹하드, P2P서비스들은 스마트모바일의 동영상 지형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 영향은 정당한 가격 질서를 무력화 시키고 이용자들의 건전한 소비 문화를 왜곡시키는 결과를 낳는다.

 

그런데 이용자들은 이러한 서비스의 이용이 저작권 침해를 야기하는 불법적 서비스라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  캐쉬등 인터넷 머니를 구매하여 이용하기 때문에 이것이 콘텐츠 구매 비용으로 여긴다.  

 

아울러 지상파등 콘텐츠 오너들의 일부는 파일공유 사이트들과 저작권 협상을 통해 제휴 판매 방식으로 콘텐츠 수익을 가져간다.  불법 서비스를 우회적으로 용인하는 꼴이다.

 

스마트모바일 시대에 새롭게 부상할 것으로 기대하는 N-Screen  미디어의 도래는 미국 사업자들의 다양한 콘텐츠 유통 서비스간 경쟁과는 달리 한국의 환경은 다소 과거에 묶여 있다. 

 

콘텐츠 유통 모델의 등장도 티빙,  호핀 등 콘텐츠 서비스 앱 방식으로는 시도되고 있지만 스토어 방식의 앱은 도입되기 쉽지 않다.  

iOS
계열은 애플이 제공하는 결제 모듈을 사용하여 앱을 만들경우 30%의 수수료를 떼야하는 요구를 때문에 독자 스토어 모델을 만들기 어렵다.  안드로이드 계열의 한국판 앱스토어인 T-Store 조차도 수수료 등 거래질서가 애플과 유사하여 유료 영상을 제공하려는 사업자들이 주저하는 것이 현실이다.

 

LTE 폰이나 이번에 출시 발표된 뉴아이패드를 보면 단말기의 변화는 고화질을 담보하는 방향으로 흘러간다.  고화질에 적합한 콘텐츠를 뒷받침할 콘텐츠 서비스들은 기술의 변화와 비례하여 발전해야 한다.   파일공유 사이트들이 여전히 활개치는 환경에서는 콘텐츠 산업의 긍정적 변화는 어려움에 빠질 수 밖에 없다.

 

지난 1월 미국 법무부와 FBI는 세계 최대 파일공유 사이트인 메가업로드를 저작권 위반 협의로 폐쇄 조치하였다. (관련블로그 보기)  한국에서 제한적 움직임이지만 웹하드 회사들의 등록제를 시행할 예정이다.  

 

파일공유 사이트는 인터넷 기술과 네트워크 고도화가 낳은 산물이다.   기술 장벽이 높지 않은 탓에 영원히 사라지기 어려운것도 사실이다. 

 

 콘텐츠 소비 문화에 대한 이용자들의 시각 변화 그리고 사업자들의 전향적인 제휴를 통한 한국내 콘텐츠 유통 서비스들의 혁신이 필요하다.  

 

미국의 메가업로드 폐쇄 조치는 상징적 사건이다.   미국이 자국의 콘텐츠 저작권 보호를 위해 뉴질랜드에 적을 두고 있는 사이트를 폐쇄헀다는 것은 국내 파일 공유 사이트에 아무런 댓가 지불 없이 업로드 되고 있는 수많은 미국 드라마들도 묵과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인들의 손에 의해 만들어진 수만편의 포르노들의 저작권도 빌미가 될 수도 있다.  

 

필터링 기술, 저작권 모니터링 인력이나  자본 요건을 갖추면 사이트 권리를 주겠다는 웹하드 등록제 시행이 얼마나 효과가 있을까? 규제기관의 보다 냉정한 판단이 필요하다.

 

스마트모바일의 동영상 트래픽이 증가하는 글로벌 트렌드를 한국이라는 로컬 트렌드와 교차해보면 긍정과 비판이 공존함을 알 수 있다.   콘텐츠의 가치는 합리적 댓가와 경제질서에 의해서 더 큰 기회가 만들어질 수 있지 않을까?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3개가 달렸습니다.
  1. 이 시간에 페북 링크 타고 들어와 부장님의 인사이트 깊은 포스팅을 보게 되네요. ^^ 전체적으로 부장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다만, 설문의 결과에 대해서 말씀드릴게 있습니다. 참.. 이 '설문'이라는게 요상한 녀석입니다. 매스한 데이터를 뽑아봐도 결과가 다르게 나오는 경우가 있으니 말이죠. 사실, 제가 포스팅에서 말하고자 하는 인사이트의 근거가 KISDI의 보고서만을 토대로 한 것은 아닙니다. 저도 사내에서 비슷한 설문을 진행했구요. 부장님의 언급한 부분도 어느 정도 감안을 했지만 KSIDI 결과와 유사하게 나왔습니다.

    사용자들의 환경이나 이동 시간, 범위 등에 따라 결과는 다를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저도 작지 않은 수를 통해 얻은 데이터라 'KSIDI의 보고서가 왜곡이 있다'는 부장님의 가설(?)에 동의하는 것은 쉽지 않네요. 업무에 참고가 되었으면 합니다. ^^
    • 맞습니다.. 조사방법에 따라 그 결과와 해석이 다를 수 있습니다.

      KISDI의 분석에 대한 반론이기 보다는 스마트모바일의 동영상 이용 행태를 양성, 음성 시장 모두를 분석할때 명확한 진단이 가능하다는 의견정도로 이해해주시면 될것 같아요.. 그 중에서도 음성 시장에 대한 경계와 영향력에 대한 분석을 하고 시어서 몇자 적어보았습니다.. ^^
  2. 당신이 성공하고 아주 좋은 페이지를 계속하고자
secret

씨네21i가 합법 다운로드 사업을 발표하고 4개월여가 흘렀다. (관련기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장에는 어떤 변화가 있었을까?

합법 다운로드 하면, 그냥 특정 사이트에서 합법적으로 영상 다운로드를 받는 서비스 정도로 이해가 될지 모르겠다.


합법 다운로드를 받는 공간은 불법 다운로드가 실행되고 있는 웹하드나 P2P사이트안에서 이다.  , 누군가 불법 다운로드를 받으려고 사이트에 접속한 뒤 .격자 립버전을 눌렀다고 치자.  그런데 그 파일은 불법을 가장한 합법 파일이다.  , 2,000원 수준의 과금을 해야 DRM이 풀리고 파일을 볼 수 있다.  자기 PC에서만 볼 수있거나 또는 특정 기간 까지 보관이 가능하다.  (물론 특성 웹하드에서는 프리미엄 다운로드 메뉴로 서비스되기도 한다)

 

, 불법 다운로드라고 하는 유저의 이용행태를 인정하면서 그 안에서 합법적인 다운로드 행위로 전환해 보겠다는 비즈니스 모델이다.

(물론, 씨네21i도 불법다운로드는 근절되어야하며 그 대안으로 합법 다운로드가 대체 사업으로 되어야한다고 주장한다)

성과는 어떠한가.  최근 필자는 인터넷 동영상 관련한 협의 차 씨네21i 관계자를 만난 바 있다.  추격자를 DVD 출시 이전에 판권을 확보하여 서비스를 했는데 대단한 성과를 보였다는 것이다.  이를 토대로 본격적으로 영화 판권사와 해외 메이저사들을 설득하고 있다고 한다.   (추격자 서비스 관련기사)

씨네21i이미 DVD 출시일부터 엄청난 양의 불법복제 파일이 웹하드에 올라오고 있는 실정이라 부가시장 매출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으로..이 사업을 시작한다고 했다

이 서비스 후 몇몇 블로그의 평가를 보면 대단히 비관적이다.  불법 다운로드 현실을 전혀 이해못하는 몰지각, 자신의 잇속만을 채우려는 몰염치, 네티즌로부터 불법 다운로드를 더욱 부채질 하는 시대의 역행..이라고 평가하기도 한다.

즉, 관계자들은 이 참에 DVD 이전 또는 DVD 출시 동일 홀드백까지 당겨서 사업 자체를 양성화화할 수 있다고 보고 있으나 일부 네티즌들은 오히려 불법 더 부추길것으로 보고 있다.

평가는 시장이 해줄것으로 본다.  현재까지의 움직임으로는 컨텐츠 오너들을 움직일만큼은 아니지만 유의미한 매출 수치는 나오는듯 하다. 추격자 등 일부 컨텐츠의 매출도 매출이지만 롱테일 컨텐츠들의 이용율도 높다고 한다.
유저들은 웹하드를 통한 다운로드 행위가 일상화된것이지 불법과 합법의 경계는 매우 엷다는 것이 씨네21i의 주장이다. 

불법 다운로드 행위를 인정한 가운데 합법 사업을 그 안에서 해보겠다는 사업이 비정상적인 사업 모델일까. 

여기 유형은 다소 다르지만 유사한 사업이 있다.

아이밈 닷컴(www.imeem.com)은 국내에서는 음악감상 사이트로 알려져 있다. Playlist를 공유(embed)할 수 있는 장점 때문에 블로그등에 아이밈의 선곡된 리스트들을 가져오는 블로거들이 많아지면서 국내 블로거들도 애용하는 사이트이다.

출발은 P2P의 음악 공유 사이트 였으나 SNS를 결합하고 불법 다운로드 파일을 합법 사업과 결합하여 대성공을 거두고 있다.

유저가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음악 파일 (합법, 불법 상관없이) Play List로 올려놓으면 이 목록을 SNS 사이트로 편하게 퍼 나를 수가 있다. 여기까지는 전형적인 불법 모델이다.  그런데 Playlist가 뜰 때 옆에 창에 연관 광고가 뜬다.  이 광고를 누르는 순간 유저가 제공한 음원의 권리자가 광고수익을 가지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laylist와 오른쪽의 연관광고

또한 이 음원을 ITUNES Amazon에서 합법 다운로드 받을 수 있도록 링크가 가능하며 이베이등 각종 커머스 사이트로도 이동이 가능하다. 유저가 올리고 공유하는 음원화일이 광고의 매개가 된다는 것이 사업이 핵심이다.

유니버설, 소니, BMG 4대 음원 메이저사들이 이 사업모델에 합의하여 합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아이밈닷컴 매월 방문하는 2천만명의 유저에 대한 유저이용행태보고서를 음원사에게 제출하기도 한다.)

아이밈도 작년말까지는 미국에서 서비스는 매우 인기를 끌었으나 저작권 문제로 결국 문을 닫을 것이라는 언론의 호된 비판이 있었다.  그러나 결국 유의미한 사업 규모를 만들어 내면서 음원사의 합의를 도출해내는데 성공한듯 하다.  물론 이 Deal은 언제든지 깨질 수 있는 불안한 동거다.  특히, 음원이 플레이되는 동안 영상과는 다르게 광고클릭에 대한 회피가 더 자주 일어날것이기 때문에 광고 사업에 대한 기대가 그리 장미빛은 아니다. 그래도 이러한 사업 모델이 저작권자와 사업자간의 합의하에 커지고 있다는 것은 의미있는 일이다.

(현재 한국 음악포탈사들이 시작한 DRM Free 사업에서 해외 메이저사들 음원이 빠졌다고 한다.  한국 시장의 불법 음원 유통 행위가 무섭긴 무서운가 보다.  미국내의 저런 사업은 허용하면서 말이다.)

영화와 음원은 컨텐츠의 속성이나 유저간의 공유의 규정이 다소 틀리므로 영화 합법 다운로드 사업을 아이밈처럼 전개할 수는 없다. 불법 다운로드의 행위를 사업적으로 활용하면서 불법을 근절시키기는 쉽지 않을것이다.  유저의 이용행태를 어디까지 인정하면서 사업화해할지도 그 경계는 애매하다. 

유저의 컨텐츠 소비 행위와 사업화의 Hybrid한 결합이 Web2.0 트렌드 안에서 고민된다면 잭팟을 터트릴 수도 있지 않을까
<>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첫번째 아이디어는 동영상 플레이시 결제를 요구하는 파일을 P2P를 이용해 공유하는 아이디어로, 두번째는 P2P 프로그램내에 광고를 게재하고 이를 저작권자와 나눈다는 아이디어로 이해하면 제대로 이해한건가요? ^^
  2. 현석님.. 맞습니다... 글의 표현이 조금 부족했나봐요^^ 방문 감사드립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