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링캐처'에 해당하는 글 1건

Slingmedia <SlingCatcher> 라는 셋톱박스를 런칭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슬링미디어는 슬링박스를 2005년에 출시한데 이어 3년만에 새로운 상품을 출시하였으며 최근에는 Video 포탈 사업인 Sling.com을 발표한바도 있다. (Sling.com 포스트 보기)

 

<SlingCatcher>는 인터넷이 연결된 셋톱박스로 다양한 인터넷 미디어 영상화일을 TV로 보내주는 역할을 한다.  (관련자료보기)

XBOX360 게임콘솔이 Netflix의 인터넷 영상을 TV로 보내주고, ROKU 셋톱박스가 다양한 인터넷 영상을 오픈 플랫폼으로 TV에 연결해주는 등 최근의 로컬 셋톱박스의 움직임과 유사한 제품이다. (ROKU 셋톱박스 관련 포스트 보기)

 

슬링미디어 CEO Blake Krikorian수천편의 온라인 영상이 쏟아져 나오는데 이들을 PC가 아닌 대형 스크린(TV)에서 볼 수가 없었다.  그리고 슬링박스 유저들은 다른 TV에서 방영되는 컨텐츠를 TV로 시청할 수 없었는데 SlingCatcher로 이제 가능해질것이다고 밝히고 있다.

 

<SlingCatcher>는 크게 세가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첫번째는, 슬링박스를 통해 시청이 가능한 영상을 TV로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존에는 슬링박스와 연결된 TV의 영상을 PC를 통해서만 볼 수 있었다. <SlingCatcher>  다른장소(내 친구집의 TV)에 설치된 슬링박스와 연결하여 나의 거실 TV에서 시청할 수 있다.  , LA에만 방송되는 스포츠 중계를 서울에서 TV로 편하게 시청할 수 있는 것이다.

 

두번째는 유투브,hulu등 인터넷 동영상을 슬링캐처가 연결하여 TV로 보내준다.  TV프로그램이 방송되기 이전이라도 드라마,영화,하이라이트 영상등을 인터넷 스트리밍 서비스를 오픈하여 언제든지 TV로 시청이 가능하다.  영상 이외에도 사진 슬라이드 기능등도 제공된다. 

 

세번째는 <SlingCatcher> USB 인터페이스를 이용하여 내 PC에 저장되어 있는 각종 미디어 파일을 TV로 이용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MV, MPEG2/4, H.264등 대부분의 영상화일을 모두 변환할 수 있다. 

 

사실 슬링박스와의 연결성을 제외하고는 기존의 IP Connected 셋톱박스들과 유사한 기능을 가지고 있다.  299불에 판매될 예정인 <SlingCatcher>의 항로가 치열한 경쟁상황에서 빛을 발할 수 있을까?

 

<SlingCatcher>는 슬링박스로 연결된 컨텐츠를 TV로도 볼 수 있게하자는 확장의 개념으로 출발한 서비스이다.  여기에 온라인과의 연결, 그리고 PC나 타 다비이스간의 매개를 함으로써 댁내에 존재하는 각종 미디어 영상 파일들을 중개해주는 셋톱박스로 포지셔닝되기를 원할 것이다.

여기에 곧 런칭될 Sling.com 을 연계하여 <슬링박스-Sling.com Connector>로 발전할것으로 보인다.

299불 이면 AppleTV와 동일 가격이다.  슬링박스 연결 기능만 빼면 다른 제품과의 특장점이 분명치 않다. Sling.com과의 연결과 서비스 연계 시나리오가 다소 다른 점일 뿐이다.

 

<SlingCatcher> 뿐만 아니라 AppleTV등 셋톱박스의 기술 진보는 연결성의 극대화가 화두일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의 연결은 물론이고 PC, DVR 그리고 케이블, IPTV 셋톱박스등과의 연결을 통해 컨텐츠의 중개 허브로서 경쟁할 것이다.


특히 PC와의 연결은 <SlingCatcher> USB 인터페이스를 쓰고 있지만 이는 매우 아날로그적 연결이며 댁내 무선 인터넷 인프라를 활용한 간편한 연결 인터페이스를 만드는것도 과제일것이다. 

그다음에는 결국 그만의 특화된 서비스인데, AppleTV iTunes Connector, <SlingCatcher> Sling.com Connector 라고 하는 자사 컨텐츠 서비스의 연장선에서 경쟁 포인트가 나올 공산이 크다.  

여기에 셋톱박스의 개방화 물결까지 가세하면 인터넷과 TV의 융합 코드는 점차 대세가 되어갈것이다.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