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S CSI Myspace, Facebook과 같은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와 iGoogle 페이지에 위젯 형식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iWidgets>이라는 회사는 방송 컨텐츠를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에 위젯으로 유통시키려는 전략을 발표하였다. (관련자료 보기)

소셜 네트워킹 유저들은 CSI 전편 보기나 예고편 및 미리보기 등 다양한 컨텐츠를 CBS 사이트나 Hulu와 같은 방송 드라마가 제공되는 사이트를 방문하지 않아도 자신의 블로그나 네트워킹 사이트를 통해 시청할 수 있게 되었다.  이와 같은 시도는 CBS가 처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SI 위젯 모의화면

CBS는 프로그램에 광고를 실어 보낼 예정이며 iWidgets사와 광고 수익을 쉐어한다.

향후에 이러한 양방향 퀴즈, 투표등 유저의 참여를 유도하고 다른 컨텐츠 및 타 방송사도 CSI의 성공여부에 따라 동참할 예정이다.   CSI 위젯은 마케팅 효과도 노렸겠지만 광고 수익도 중요한 실험 대상이다. 

 

이와 같은 시도는 한국의 위자드닷컴에도 있다.  위자드닷컴에서 제공하는 광고형 위젯인 <엘르TV> 잡지 화보집과 동영상 광고 영상을 위젯에 담아 블로그에 배포한다.  광고 영상의 퀄리티가 그리 좋지 않아 파급력은 그리 높지 않다.

 

그런데 방송 컨텐츠(드라마)를 위젯으로 배포하려는 마케팅툴은 유저가 동영상을 보기 위해 온라인이나 TV로 찾아오기 이전에 직접 유저의 온라인 공간으로 컨텐츠를 보내려는 적극적인 방송사의 Web2.0 전략의 일환이다.  위젯 형식으로 배포하기 때문에 유저들이 직접 이를 전파하기도 편하다.  위젯이 가지는 연결성과 배포 용이성이라는 특성을 적극 활용한 것이다. 

 

 한국의 방송 컨텐츠는 주로 사전 홍보를 위해 자사의 방송 채널이나 온라인 홈페이지를 이용한다.  최근에는 자사의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황금어장 같은..) 에 출연진을 출동시켜 대놓고 드라마 홍보를하기도 한다.
대작의 경우에는 온라인 포탈과 제휴하여 컨텐츠를 배포한다.  과거에는 JUNE등 동영상이 가능한 모바일 폰등에 미리보기 방식으로 홍보하기도 하였으나, 이는 단방향적이고 다소 제한적인 홍보였다. 

지상파를 제외한 OCN, TVN등 유수의 방송PP들은 컨텐츠 홍보에 사실 매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최근 9 19 OCN에서 방영 예정인 <여사부일체>는 방송 1개월 전부터 매일 OCN 채널 상단위에 배너등을 통해 여사부일체를 홍보하지만 그 힘은 매우 역부족이다. 

 

특히 지상파나 OCN,TVN등 방송 채널들은 방송 컨텐츠의 홍보를 위해 예고편 영상 조차도 대단히 폐쇄적으로 관리하고 배포한다.  이렇게 꽁꽁 싸매는 식으로 홍보를 하다보면 오히려 광고 비용이 더 지출될지도 모른다.  물론 최근에는 다음TV팟 등 다양한 UCC 포탈등을 통해 방송 컨텐츠들이 홍보되고 있기는 하다. 

 

미국에서 실험중인 위젯이 어떠한 결과를 가져올지는 지켜보아야 한다. CBS의 고객을 직접 찾아가는 위젯 전략과 엔터테인먼트 컨텐츠가 부족한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간의 연계는 미국 특성에 기인한 적절한 제휴로 보인다. 

CBS가 경쟁자인 FOX의 마이스페이스에 까지 컨텐츠를 아낌없이 퍼주는 이러한 적과의 동침은 한국의 컨텐츠 오너들도 배워야 한다.  

 

CBS CSI 위젯에서 Web2.0 트렌드에 걸맞는 홍보 방식을 벤치마킹 하는 것은 위젯과 같은 소셜 미디어적 서비스들이 어떻게 오프라인 공간과 만나 시너지를 낼 수 있고 윈윈할 수 있는지를 목격할 좋은 소재이다. 

 

유저를 직접 찾아가는 컨텐츠! 이것이 이번 제휴의 핵심이다. <>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아르헨티나에서 인기리에 방영된 남미드라마 <Lalola 랄롤라>가 한국에 상륙한다.  (관련기사 보기)   So What?

 

사용자 삽입 이미지

TV VOD
로만 방영되는데 일단 가장 큰 의미가 있다.  지금까지 VOD는 재상영관 개념의 다시보기 서비스가 주류였다.  TV안의 비디오샵 컨셉이었다.

그러다보니 지상파 드라마, 연예오락 다시보기나 뽀로로등 키즈 컨텐츠등이 무료 분야에선 인기를 끌었고

프리미엄 영화 (극장 종영 후 1개월 뒤 상영)등이 유료를 견인해왔다. 

 

그러나 다시보기만으로는 VOD의 독립적 사업 모델을 만들 수 없다는 것이 사업자들의 공통된
인식이다.

 

메가TV는 교육 컨텐츠에 올인을 하나TV는 지상파 다시보기에 집중 투자를 하고 있다.  이가운데 디지털케이블이 제공하려고 하는 남미드라마 VOD Only제공은 TV VOD의 독립성을 찾아가는 외로운 도전이다.

 

사실 미국 드라마는 VOD에서 애물단지였다.  판권 비용은 비싸지만 이용율이 나오지 않는다.  불법다운로드 때문이다.  미드는 주로 OCN,CGV등 케이블 채널등에서 방영을 하지만 다수의 시청자들은 다운로드로 시청을 해왔다.  PMP에 프리즌브레이크 20부작을 다운받아 지하철에서 열심히 보고 있는 미드족을 보라.  여성 PMP 보유자가 급속도로 늘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럼 남미드라마 <랄롤라>는 될만한 컨텐츠인가.  (이용율이 우선 높아야한다)

몇 개의 미드 동호회를 찾아 랄롤라를 검색해보았다.  전혀 정보가 없다.  남미드라마까지 관심을 두기에

는 문화적 여유가 없을 것이다.
 

미국 출장을 다녀온 분들이라면 호텔에서 무심코 리모콘을 돌리다가 접하는 히스패닉계열 채널을 기억할것이다.  화면을 꽉채운 남미 드라마 출연진들의 느끼한 얼굴, 그리고 전혀 알아듣지 못하지만 웬지 능글능글 넘어가는 듯한 언어.. 10분마다 한번씩 터지는 남녀 배우들의 애정행각(?) .. 내용은 몰라도 몸으로 이해하는 컨텐츠였다.

 

랄롤라는 그런 드라마 중에서도 매우 인기를 끌었던 컨텐츠로 미국 FOX에서 시나리오를 샀을 정도로 재미도 그만인 드라마라 한다.  드라마의 줄거리는 단순해서 어느 바람둥이가 갑자기 여성으로 변하면서 살아가는 로맨틱 코미디.  150부작이라고하는데 우리 정서로는 살짝 이해가 안가는 대목이다.  150부작씩 로맨틱 드라마를 어떻게 끌고갈지 궁금하다.

 

                                                                                         랄롤라  트레일러

미드는 네트워킹으로 퍼지는 속도가 영화보다 빠르다.  시즌2를 보면서 이미 시즌3의 스토리와 출연진 정보를 교환하는 정도이다.  거기다가 웹하드의 다운로드 힛트수는 곧 홍보 수단이다. 

그런데 TV VOD는 일단 셋톱박스의 보안성으로 해킹은 다소 어렵다. (특히 케이블 셋톱박스의 경우) 물론, 화질을 무시하고 그냥 찍어버리면 어쩔 수 없지만..


그래서 남미드라마 VOD는 여러면에서 제약 요소가 많다.  시청자 입장에서는 대만드라마 처럼 웬지 낳선 문화적 느낌을 주는 이질감을 느낄 수도 있겠다.  

 

하지만 TV VOD의 장점이 있다.  몰아서보기!!

주말이나 휴일에 몰아서 남미드라마 랄롤라로 남미인의 사랑과 열정, 코미디를 느껴보자.

 

남미드라마로 컨텐츠의 지형을 넓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우리나라 정서에 남미드라마도 잘 맞다고 들었어요~
    예전 90년대 초반에 방영된 천사들의 합창도 재미있게 본 기억이 새록새록 나는데
    랄롤라 기대가 됩니다
  2. vod에서15화까지밖에 안나왔어요...보고싶어라..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