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 광고 모델'에 해당하는 글 2건

영국의 최대 위성 방송 사업자인 BSKYB는 전세계 위성 방송의 벤치마킹의 메카이다.  유료 방송 사업자로 가장 많은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전세계적으로 디지털 양방향 서비스의 시초가 되기도 하였다.  (한국의 위성방송인 SKYLIFE BSKYB를 밀도 있게 벤치마킹하여 탄생한 이웃 사촌 격이다)

 

BSKYB는 최근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인 <SKY PLAYER>를 오픈하였다.  전세계적으로 훌루의 열풍이 불고 있는 이때 영국의 최대 유료 방송 사업자는 다소 다른 사업 모델을 들고 나왔다.

미국에 훌루가 있다면 영국에는 BBC iPlayer 가 있다. 

2008/11/14 - [해외 동영상 HOT Trend] - 영국 BBC 의 성공비결!

BBC iPlayer 7일간의 콘텐츠를 PC, Wii, 아이폰 등 멀티 단말기에 다운로드하는 서비스이다.  공영방송인 BBC의 서비스로 무료로 제공되는 iPlayer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영국 인터넷 사용 트래픽의 20%를 올림픽에 기록했을 정도이다.

유료방송인 BSKYB는 자사가 제공중인 콘텐츠 중에서 Disney, MTV등 프리미엄 채널 (영화,드라마 등) 과 스포츠 채널등을 온라인에 제공하되 무료가 아닌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1개월에 15파운드, 스카이 스포츠가 포함된 가격은 월 34파운드이다.  (BSKYB는 영국의 프리미어 리그 등 핵심 스포츠 콘텐츠로 유료 방송을 확산시킨 바 있다)

 

기존 SKY 고객 중 멀티룸 패키지 (여러 방에서 SKY를 이용하는 고객) 이용자와 SKY가 제공하는 인터넷 ISP 최고가 패키지 이용자에게는 무료로 제공한다.  SKY Player는 실시간 생방송과 VOD 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한다.

SKY Player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제공하는 Silverlight 기반하에 제공된다. 

 

BBC iPlayer P2P 기술과 Widows Media DRM 기반에 제작되었고 최근 BBC Adobe Air 기반의 새로운 플레이어를 준비하고 있다.  실버라이트와 Adobe의 인터넷 동영상 전쟁의 결과도 귀추가 주목되는 대목이다.

 

영국의 또하나의 멀티 채널 사업자인 ITV도 최근 유사한 온라인 서비스인 <ITV Player>를 오픈하였다.  이 서비스 역시 실버라이트 기반하에 제작되었는데 광고 시청 모델로 무료로 제공된다.

 

SKY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는 기존 SKY 고객을 대상으로하는 부가 서비스로 시작하는것으로 보인다.  서비스의 이용 행태를 테스트하면서 독자적인 온라인 서비스로 확장할것이다.

SKY의 온라인 서비스는 <유료>라는 측면에서 유료방송 사업자에게는 주목되는 부분이다.

콘텐츠의 유료 과금이 일반화된 영국에서 유료 온라인 서비스가 사업성을 보여줄지, 이러한 유료 서비스가 광고 기반의 무료 서비스와 비교하여 수익성의 더 큰 곡선을 그려나갈지가 궁금하다.

 

콘텐츠도 중요한 변수다.  BBC iPlayer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비해 상업성과 오락성이 강한 SKY의 콘텐츠가 성공을 위한 충분 조건이 될것이며 콘텐츠의 화질도 유료 과금의 심리적 거부감을 없앨 것이다.

 

전세계적으로 제공되는 유료 방송 플랫폼 사업자와 채널 사업자들의 유,무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는 이제 대세이다.  한국에도 CJ가 제공(현재 베타서비스) 중인 <HelloTVi.com> 가 있다.  유료방송 플랫폼으로서는 최초의 시도이다.  기존 케이블 가입자를 대상으로 베타서비스 중이며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TV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의 컨버전스가 동영상 시청 유저들의 행태를 어떻게 바꾸어나갈지 세밀하게 지켜보자.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방송 및 영화등 오리지널 컨텐츠로 온라인 동영상 시장의 기회를 열고 있는 훌루는 anti-Youtube 의 선봉이다. 
2008/09/11 - [TV 2.0 & 미디어2.0] - 훌루닷컴 1차 성적표 - 온라인 광고시장 개척(1편)
2008/09/11 - [TV 2.0 & 미디어2.0] - 훌루닷컴은 온라인시장의 선구자이면서 파괴자 (2편)

훌루에 대한 찬양이 미국 전역을 뒤덮고 있는 이때, 유투브가 반격의 칼을 들었다.

 

뉴욕타임즈는 유투브가 최근 미국 영화사 MGM과 영화 컨텐츠를 유투브에 상영하기 위한 계약을 추진중이라고 보도하였다.   비즈니스 모델은 훌루와 똑 같은 무료 광고 시청 모델(streaming ad-supported feature) 이다. 


UCC
지존인 유투브의 오리지널 컨텐츠 확보는 올해 초 독립 영화사인 Liongate사와 20분 미만의 독립영화 콘텐츠 계약을 추진하면서 시작되었다. 
아울러 최근 CBS와 방송 컨텐츠 계약 (광고 수익 분배 모델) CBS 채널 입점 계약을 성사시키면서 영역을 확장해왔다.

아울러 Pre-Roll 광고 및 Post-Roll 광고 및 1시간 이상 분량의 컨텐츠를 인터넷을 통해 시청하기 위한 최적의 기술 환경(Theater Viewing) 을 위한 테스트를 실시하고 있었다. 

 

MGM등 영화사를 위해 기존의 채널 방식 입점은 물론 Screening Room이라는 별도의 서비스 사이트를 오픈하여 영화 컨텐츠를 UCC와 분리하여 제공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MGM 이후 소니 등 추가적인 메이저 영화사 추진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는 후문이다.

 

왜 유투브는 오리지널 컨텐츠 서비스에 열을 올리고 있을까?

Viacom등 컨텐츠 오너들과 아직과 1billion 저작권 소송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더 이상 유저가 자율로 업로드하고 있는 오리지널 컨텐츠의 편집판(UCC)으로는 수익성 뿐만 아니라 유투브의 정체성도 훼손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Video ID와 같은 자동으로 불법 편집 파일들을 가려내고 컨텐츠 오너들이 알아서 삭제하거나 광고를 게재할 수 있는 솔루션을 만드는데 주력해왔다. 

 

그리고 또 하나의 축으로 유투브에 <오리지널 컨텐츠 상영관>을 만듬으로써 훌루등을 통해 검증되고 있는 무료 광고 시청 모델을 도입하여 새로운 수익원을 기대하고 있는 것이다. 

 

Liongate MGM등이 유투브와 계약하긴 하였으나 영화사들의 속내는 유투브와 정확히 일치하지 않는다. 

영화사들은 유투브를 통해 수익 창출이 가능한지 테스트를 원하는 수준에서 컨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MGM은 구작 영화등 30-40편 정도를 제공하여 테스트를 해보겠다며 아직은 의심의 눈초리가 깊다. 


자신들의 컨텐츠를 불법으로 유통시키는 적과의 동침을 통해 친구 사이가 될 수 있을지를 가늠하고 있는 것이다.
  컨텐츠 오너들에게는 매월 8천만 뷰가 기록되는 유투브의 관중 동원력이 무시할 수 없는 유혹이다.


뉴욕 타임즈는 영화사들에게 훌루는 프로모션 사이트로 분명한 매력을 제공하였고 극장으로 관중을 유인하거나 DVD의 부가 매출을 유도하는데 간접적 지원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한다.  그러나 훌루의 흡입력이 영화사들이 원하는 수준의 광고 매출을 기대하는데 한계가 있어 유투브의 가능성을 내심 기대하고 있다는 것이다.

 

영화사와 유투브의 동침이 성공으로 가는데는 많은 난관이 존재한다.  특히 훌루의 주주사인 FOX등 알짜 메이저들이 컨텐츠를 제공할리 없기 때문에 소니등과 계약을 성사하여도  반쪽 서비스가 될 확률이 크다. 

아울러, UCC에 길들여져 있는 유투브이 열성 당원들이나 가끔씩 영상 검색을 위해 방문하는 손님들이 <무료 영화 상영관>의 티켓을 사줄지는 지켜보아야 한다. 


훌루가 멀티플렉스 극장이라면 유투브는 장난감 백화점 지하에 극장을 만들어놓을 꼴이기 때문이다
.
   아울러 훌루를 위시하여 무료 영화 시청을 위한 수많은 옵션이 도처에 널려 있는 상황에서 유투브의 Screening Room의 찾는 것은 쉽지 않을것이다.

 

이제 유투브이 반격으로 소위 Long Form 컨텐츠의 온라인 시청 기회는 더욱 넓어지고 있다.  유저에게는 큰 혜택이다.  컨텐츠 오너들에게도 새로운 수익원이 만들어진다면 컨텐츠 퀄리티 향상을 위한 선순환을 위해 재투자도 가능할 것이다. 

 

불법 저장소의 오명을 씯고 컨텐츠 오너들에게 빛을 줄것인지 유투브의 반격과 이에 맞서는 훌루의 멋진 수비를 기대해본다.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좋은 이야기 항상 감사드립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