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미국의 모바일TV 서비스인 Mobi TV (실시간 방송을 패키징하여 스마트폰을 통해 월정액으로 서비스는 MVPD 사업자) 는 월드컵 기간의 평균 시청량을 발표하였다. 

MoviTV는 ESPN과 제휴하여월드컵 기간에 64게임을 35개 모바일 디바이스 에 어플리케이션 방식으로 실시간 생중계 했다.  

                                     Movi TV의 아이폰 서비스 화면


가입자의 40%가 경기를 시청했으며 경기당 평균 30분 정도의 시청량을 보였다고 한다.  그런데 모바일의 사비즈별로 각기 다른 시청량을 보였다는 결과도 있다. 

 
 
 위의 그림 처럼, 5인치 사이즈의 모바일이 가장 높은 시청량을 보였다.  1인치 차이가 평균 16분의 차이를 보인다.  축구 경기의 특성 상 사이즈의 크기는 역동적인 선수의 움직임등이 보다 생생하게 전달될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결과가 도출된 것으로 풀이된다.

스마트폰 별로의 분석도 재밌는 결과를 보이고 있다.  안드로이드가 125.7분으로 아이폰  77.8 분보다 월등히 높은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별 시청량의 차이는 어플리케이션의 접근 경로나 서비스의 안정성등의 차이에서 기인한것으로 보인다. 

그럼
, 아이폰이 안드로이드 보다 동영상을 시청하기에 부적합한 디바이스란 의미일까?

안드로이드에 비해 이용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의 양이 많고 아이튠즈등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옵션이 다양하다는 점이 아이폰 이용자들의 서비스 이용량을 분산시킨 것으로 분석해볼 수 있다
. 

 월드컵이라는 콘텐츠의 특성이 반영된 결과이기 때문에 일반화하기는 어렵다.  스마트폰별 시청량의 차이는 다른 변수들을 종합적으로 평가할 필요가 있다. 

그렇지만 사이즈와 영상 시청량의 비례 관계는 어느정도 합당한 예측이라고 생각된다
. 

 

스마트폰, 아이패드등 태블릿 단말기를 통해 모바일 동영상, 모바일 방송을 준비하고 있는 사업자들에게는 이런 사실(Fact) 들이 중요한 단서가 된다.  TV 단말기는 사이즈가 클수록 TV 시청량을 증가시켜 준다는 결론을 쉽게 내릴 수 없다.  오히려 사이즈가 크고 화질이 좋으면 눈의 피로도는 그만큼 높을 수 있기 때문에 시청량의 감소를 조심스럽게 예측해볼 수도 있다.

 

모바일의 사이즈는 모바일 방송의 사용성(User Experience)를 높일 수 있는 모티브가 될 수 있을 것인가?

 

스마트폰의 사이즈에서 비롯된 이슈를 태블릿으로 옮겨보자.  아이패드는 9.7인치.  평균적인 노트북의 사이즈인 13~14인치 보다 4인치가 작다.  아이패드를 몇일 써본 사용 소감으로는 아이폰에 비해 영상 시청 환경이 매우 편하다. 

 

이제 곧 시장에 나올 삼성전자의 갤럭시 탭은 7인치를 예상한다.  7인치와 9.7인치의 싸움은 어떨까?  앞서 설명한 논리라면 9.7인치의 승리!

 

하지만 여기에 또 다른 변수가 있다. 바로 무게 .  아이패드는 9.7인치로 창의 크기를 노트북보다 줄였지만 휴대하기에는 다소 무겁다는 단점이 있다.  지하철등 교통수단 상에서 이용하기에는 적합하지 않다.  아이패드 이용자의 65% 이상은 오피스나 이동중 보다 가정내에서 이용하는 비율이 높다는 결과에 무게가 어떤 역할을 했을 것으로 짐작된다.


아래 사진은 트위터를 통해 삼성 갤럭시 탭(뒷 주머니) 과 아이패드의 사이즈를 비교한 것인데 '사이즈' 나 무게로 본다면 7인치가 모바일 특성이 다소 강하다는 것은 쉽게 예상해볼 수 있다. 

사진 : 갤럭시탭(뒷주머니)와 아이패드의 비교
사진출처 : Tweet from (@nerdstory) / retweeted by @oojoo

* 삼성 갤럭시탭이 왜 7인치는 택했는지는 상상님의 블로그 글을 참조하시라.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 구현의 기술적 한계, 전자책이나 네비게이션이 6~7인치 등 다양한 팩트가 있다. 

9.7인치가 적정 수준의 화질과 시청 수준의 몰입도를 높여주는 최적의 사이즈라고 가정한다면 이보다 2.7인치가 적지만 다소 가벼운 갤럭시탭은 모바일적 특성을 심어주어 아이패드 보다 모바일 동영상 시청량이 많을 수도 있다. 

아이패드는 가정내에서 TV와 아이패드의 동시 시청 용도로 활용되는 경향이 나타날 수 있고 (이럴 경우 가정내에서는 고정형)  갤럭시탭은 모바일 경향이 강해 이동중에 모바일TV 이용이 많을 수도 있다.  9.7인치와 7인치의 경쟁은 결론을 내리기 쉽지 않다.
 

영상의 시청량은 이용자들의 고착성(stickness)을 높여 모바일 방송 서비스가 새로운 미디어로 정착하는데 큰 역할을 한다. 

 

스마트폰이나 아이패드, S패드등 스마트 단말기에서는 영상 시청이 콘텐츠의 절대 빈도를 차지했던 과거의 DMB와는 달리 이북, 게임등 다양한 어플리케이션 간의 경쟁이 불가피하다.  이중에서 모바일 방송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사이즈나 무게등 디바이스의 물리적 외형에 대한 다양한 분석이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사용성을 높일 수 있는 단서를 줄 수도 있을 것이다. 

단말기의 사이즈와 이동성과 고정성이라는 이용 패턴등을 고려해본다면 UX도 다소 다르게 설계되어야 하지 않을까?


상하좌우로 흔들거나 자동차 핸들처럼 작동할 수 있는 아이패드의 사용성으로 다양한 게임이 나타날 수 있는것에서 보듯 모바일 방송이 활발하게 이용될 수 있는 모든 사용 환경을 면밀히 분석할 필요가 있다.


지금까지 '사이즈' '무게' 등 외형적 형상를  모바일 방송 서비스 측면에서 살펴보았다. 사용자의 특성에 따라 스마트폰이나 스마트패드는 천양지차로 다른 디바이스가 된다. 이렇게 역동성이 강한 디바이스에서 모바일 방송등 특정 콘텐츠 서비스가 성공하려면 그만큼 다양한 측면의 고민이 필요하다. 

괴짜스러운 고민 말이다.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디스플레이 사이즈와 무게는 상반될 수 밖에 없으니까 최적점을 찾아야할 듯 합니다. 스마트폰에서는 스타일러스를 없애버린 아이폰이 그 최적점을 찾은 것 같습니다. 무게는 기술력이 바탕이 되면 해결될 부분이아닐까 합니다.
secret

Apple의 아이튠즈가 TV 콘텐츠를 3년동안 2억개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CNET 기사에 의하면 아이튠즈는 CBS,FOX,ABC,NBC등 미국 지상파들이 제공하는 다수의 드라마 및 쇼 프로그램들 아이튠즈 및 AppleTV를 통해 다운로드 방식으로 판매해왔으며 최근에는 HDTV 콘텐츠를 1백만개 수준까지 판매하였다.

 

2억개 수치의 의미를 평가해보자.

2억개 판매는 음악 다운로드 숫자에 비해서는 작은 수치이다.  아울러 미국 전체 TV산업가 벌어들이는 수익 (1분기당 11billion달러) 에 비해 극히 미미하다 


TV
콘텐츠를 편당 1.99불에 판매했고 콘텐츠 오너들의 몫인 70%를 계산하면 NBC 1개사가 올린 수익은 3년동안 28천불 수준이다. (1년에 9천불 정도 번 셈) NBC 1분기에 벌어들이는 수익은 65천불 정도가 되는 것을 보면 방송국 입장에서 아이튠즈 수익은 그리 크지 않다고 볼수도 있다.

 

그렇지만 수익 측면에서만 평가하기에는 2억개의 의미를 폄하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Forrest Research에 의하면 아이튠즈의 유저의 19% TV,영화등 비디오 콘텐츠를 구매한다고 한다. 이 그룹은 인당 30불 정도의 돈을 쓴다.  , 아이튠즈는 모바일을 통한 영상 시청 행위의 확산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모바일을 통한 동영상 구매 및 시청이 TV나 영화 시장을 근본적으로 흔들기는 힘들지만 점차 부가수익원으로 자리를 잡아가는 것은 분명하다.   

NBC등 미국 지상파들은 꾸준히 Apple과 콘텐츠 판매 방식이나 가격인상, 패키지 방법등에 등에 지속적으로 갈등 관계를 만들고 있다.  최근에는 HD 영상 제공에 관한 가격 인상 등 논쟁이 있어왔고 Apple NBC를 위한 시즌패스 가격제 (정액 방식 고가 상품)를 제시하기도 하는 등 이들간의 비즈니스 지형은 날로 확장되고 있다. 


NBC
등 지상파는 아이튠즈 뿐만 아니라 Hulu등 무료 온라인 동영상 사이트등을 통해 광고 수익의 창출도 도모하는 등 콘텐츠 수익의 입체적 극대화를 꾀하고 있다.

 

한편, 아이튠즈 2억개 판매가 이제 막 커가고 있는 미국 블루레이 판매 시장을 교란시킬 수 도 있다는 재미있는 분석도 있다. (유쾌한 멀티라이더님의 블로그 참조)

 

블루레이 플레이어가 확산되기 이전에 DVD와의 차별화가 부족한데다가 아이튠즈가 HD영상을 4불 이하로 판매할 경우 블루레이의 시장이 매우 어렵게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물론 블루레이의 시장에 대한 비관적 분석은 지속되어 왔으므로 아이튠즈와의 연계적인 분석은 다소 비약일 수 있다.

분명한 사실은 아이튠즈의 비디오 판매가 점차 미국내 DVD, TV VOD, 온라인 다운로드 시장과 비등한 수준으로 증가한다는데 그 의미가 있다.

 

그런데 최근 NPD 그룹의 조사에 의하면 미국인들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시청 방법에 관한 소비 행태를 리서치를 보면 재미있는 결과가 있다 

DVD movie purchases: 41%      * DVD movie/TV rentals: 29%

* Movie tickets: 18%               * DVD TV purchases: 11%

* Sales/rentals of TV/movies on the Web: 0.5%

이 분석에 따르면 아이튠즈는 0.5% 범주에 속한다.  여전히 DVD가 건재하다는 DVD 우위론에 관한 분석 기사이지만 미국의 부가서비스는 참으로 다양한 스펙트럼을 보유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한국의 경우는 어떠한가.  DVD시장은 이미 붕괴 직전이며 온라인 다운로드 판매 시장은 콘텐츠 오너들의 불신으로 시장의 문이 열리지를 않고 있다.  TV콘텐츠의 합법적 온라인 유통은 지상파 홈페이지나 곰TV등 제한적이다. 여기다가 TV VOD는 지상파들이 천정부지로 공급 가격을 올려놓아 고스란히 소비자의 부담으로 돌아올 지경이다.

 

콘텐츠의 유통은 매체간 자유로운 경쟁질서속에서 보완과 대체를 반복하면서 시장의 파이를 회오리 처럼 점차 증폭시켜 나가야 한다.

 

아이튠즈 2억개 판매가 우리에게 의미하는 바를 되새겨볼 필요가 있겠다.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슬링박스(슬링 미디어 사 출시) 2005 6월 시장에 출시되어 당시만 해도 획기적 기술로 인정받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서 시청하는 방송을 슬링박스를 연결하면 어디서든지 볼 수 있다는 anywhere TV로 각광을 받았다.  Video On Demand anytime TV로 시간적 개념을 초월한 컨셉이라면 슬링박스는 공간(장소)을 탈피한 것이다.  시간 편성 개념의 올드 TV의 지형을 파괴한 것이다.

시장의 반응은 가히 폭발적이었다.  SONY LOCATE TV등 유사한 제품이 뒤를 이었다.

 

미국에는 지역 방송국의 특화된 컨텐츠가 많다.  특히 MLB등 스포츠 컨텐츠는 지역 케이블사가 독점적으로 제공하는경우도 많아서 스포츠광이라면 출장중이라도 그 지역에서만 시청 가능한 방송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미국인들에겐 매우 인기를 끌만한 제품이다.

 

기술적으로는 TV송출 단자에 슬링박스를 연결하여 박스와 인터넷이 링크되어 온라인을 통해 어디에서라도 별도의 Sling Player를 통해 방송을 볼 수 있다.

한국에도 유팸TV등 다양한 me too 제품이 출시된 바 있으며 CJ홈쇼핑을 통해 미국산 슬링박스가 한국에 판매되기도 하였다.  매출은 극히 미미하다.

 

슬링박스는 TO GO TV의 원조격으로 디지털TV의 개념 확장에 큰 기여(각종 컨퍼런스에서 단골 주제였다)를 하였으나 사실 미국의 니치층을 제외하고는 전세계적으로 아직도 대중화되지 못한 제품이다.  

슬링박스를 모바일로 연결하여 모바일 슬링(slingplayer Mobile)을 출시하기도 하였으며 최근에는 HD 화질을 구현하기 위해 Sling HD PRO 제품등이 출시되기도 하였다.  가장 큰 사건은 슬링박스가 얼마전 미국의 2위 위성사업자인 EchoStar380만불에 팔렸다.  위성방송사가 왜 슬링박스를 인수했는지는 아직 시장에서의 시너지가 명확하지 않다.

 

이런 슬링박스가  최근 온라인 비디오 포탈인 <Sling.com> 출시를 앞두고 있다고 Techcrunch 전하고 있다. Sling.com TV방송국이나 영화사가 제공하는 프리미엄 컨텐츠를 제공하는 <me too Hulu > 서비스로 알려지고 있다.  이미 올해 초 CES2008쇼에서 알려진 바 있는 Sling.com의 실체가 곧 드러날 예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ling.com은 프리미엄 컨텐츠 이외에도 소셜 네트워킹과의 연계 서비스도 제공될 것이며 기존의 Sling Player Sling.com에 포함시켜 별도의 소프트웨어 인스톨 없이도 TV실시간 방송을 시청할 수 있다. (물론 슬링박스가 집안 TV에 연결되어 있어야 한다)

 

Sling이 출시된 후 3년이 지난 시점에서 보면, 슬링박스는 그리 획기적 기술이 아니다. 모바일TV동형 TV가 대세가 된 마당에 슬링박스는 우리집에 제공되는 방송중에서 출장중에라도 반드시 보아야하는 컨텐츠가 딱히 없는 한국에서는 그리 필요가 없는 제품이다.   공짜로 주는 서비스가 아니라 200불을주고 슬링박스를 사야한다면..

 

물론 미국에서는 다를 수 있다.

슬링박스와 같은 제품은 설치와 시청방법이 다소 어렵다는 맹점으로 대중화하기에는 케즘이 분명히 존재한다.  아마도 Sling.com은 이러한 유저의 사용 편의성을 증대시키고 hulu.com과 같은 온라인 컨텐츠 사이트가 맹위를 떨치는 사업 환경에서 보면 불가피하게 필요한 서비스라고 평가할 수 있겠다.

 

Sling.com은 향후에 TV방송을 PC에 저장할 수 있는 PVR 서비스나 방송의 특정 장면을 클리핑하는 Clip 서비스등이 추가될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슬링박스는 이제 3년이 지난 올드한 기술이 되었으며 온라인 비디오 포탈은sling.com이 후발이라는 점일 것이다. 

시장에서의 생존력은 한가지의 기술만으로는 부족하지 않을까.  급속도로 변화하는 기술과 서비스의 진보앞에 슬링박스의 미래는 과연 어떠할것지 주목되는 이유이다. 

신고

WRITTEN BY
jeremy797
제레미는 '업'으로는 미디어로 먹고살며 IT의 미래를 고민한다. '생'으로는 여행, 운동, 걷기, 캠핑, 커피, 독서 등등을 즐긴다. 제레미의 '생각저장소' 는 '업'에 관한 고민과 소소한 일상을 모두 담고있다. jeremy797@gmail.com / twitter : @comi10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